‘놀벤져스’ 유민상-미료, 핑크빛 로맨스? 뜻밖의 썸 '아찔'

입력 2018-12-07 17:25:00
프린트

‘놀벤져스’ 유민상-미료, 핑크빛 로맨스? 뜻밖의 썸 '아찔'

유민상이 브아걸 미료에게 호감을 표현한다.

7일 태광그룹 티캐스트 계열 E채널에서 방송되는 ‘스타 야유회 놀벤져스’(이하 놀벤져스) 미스틱 엔터테인먼트(이하 미스틱) 편에는 브라운 아이드 걸스의 제아와 미료, 미스틱 감성 발라더 박재정, 음악천재 에디킴, 윤종신의 구 음악노예 조정치와 ‘좋니’로 음원사이트 1위에 올랐던 민서 등이 총출동한다.

이날 '놀벤져스'의 최애 썸남 유민상에게 新로맨스가 찾아왔다고 한다. 그 주인공은 바로 브라운 아이드 걸스의 ‘센 언니’ 래퍼 미료.

이전 야유회 때 마다 여성 출연자와 미묘한 기류를 보이며 설레는 모습을 보였던 먹부장 유민상이 이번엔 완전한 핑크빛 썸을 타며, 한겨울에 봄날 같은 기류로 모두를 기대하게 한다.

저녁식사 재료를 구하기 위해 둘만의 시간을 갖게 된 민상과 미료는 실제로 나이차이가 얼마 나지 않다는 점과 서로 취미나 공통점이 많음을 알게 되며 친해지게 된다. 이어 돼지감자를 캐며, 촬영을 잊은 듯 친근한 대화를 나누던 두 사람은 서로를 챙기거나 배려하는 모습을 보이며 흡사 실제 연인 같은 케미를 선보인다.

두 사람을 기다리던 다른 멤버들은 한참이 지나 돌아온 유민상과 미료의 미묘한 기류를 눈치 채고 놀리기 시작했는데, 이에 유민상이 남자답게 호감이 있음을 인정하며 핑크빛 기류에 불을 지핀다.

특히, “카메라가 없으면 더 좋았을 텐데...”라며 아쉬워하는 민상의 멘트에 미료가 수줍어하는 모습을 보여 현장 분위기는 최고조까지 달아올랐다.

과연 모두를 설레게 한 이 러브스토리의 결말은 7일 금요일 밤 10시 E채널 ‘스타 야유회 놀벤져스’에서 공개된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