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마이크로닷 부모 22억 변제 대신 잠적”…마닷도 밤에 몰래 짐 빼

입력 2018-12-14 17:17:00
프린트
크게보기

“마이크로닷 부모 22억 변제 대신 잠적”…마닷도 밤에 몰래 짐 빼

사기 혐의를 받는 마이크로닷(본명 신재호)·산체스(본명 신재민) 형제 부모에 대한 인터폴 적색 수배가 내려진 가운데 마이크로닷 가족의 행방이 묘연하다.

지난달 19일 온라인에서는 마이크로닷 부모가 과거 충북 제천에서 뉴질랜드로 떠났을 당시, 이웃 주민들의 돈을 편취하는 사기를 저질렀다는 내용이 확산됐다.

이에 대해 마이크로닷 관계자는 같은 날 동아닷컴에 “마이크로닷 부모에 대해 온라인에서 사실인 것처럼 확산되는 루머에 대해 법적 대응을 검토하고 있다. 명예훼손 등으로 고소할 방침이다. 허위 사실에 대해 단호하게 대처할 계획이다. 선처 없을 것”이라며 “추측성 글과 보도를 자제해 달라”고 소문을 일축했다.

하지만 마이크로닷 측 입장과 달리 그의 부모 사기 의혹은 사실로 확인됐다. 마이크로닷 부모 사기 사건의 피해자라는 이들이 등장했으며, 이들이 제기한 고발장이 접수된 사실도 문서로 공개됐다. 해당 문서에는 마이크로닷 부모가 과거 주변 사람들에게 수억 원을 편취, 잠적한 내용으로 피소된 내용이 담겨 있다.

부모 사기 혐의를 부인하며 법적 대응을 예고했던 마이크로닷은 결국 사과문을 발표했다. 마이크로닷은 11월 20일 보도자료를 통해 “가장 먼저 우리 부모님과 관련된 일로 상처를 입으신 분들에게 죄송하다. 최초 뉴스와 기사 내용에 대해 ‘사실무근이며 법적 대응을 준비하겠다’는 입장 발표로 두 번 상처를 드렸다. 죄송하다. 늦었지만, 부모님에게 피해를 보셨다고 말씀하는 분들을 한 분 한 분 직접 만나 뵙고 말씀을 듣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가족이 뉴질랜드로 이민 갈 당시 난 5살이었다. 뉴스와 기사들이 나오고 부모님과 이 일에 대해 이야기하기 전까지 현재 일어나고 있는 일들에 대해 정확하게 알지 못했다. 그래서 사실무근이며, 법적 대응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렇지만 내 입장 발표 후 올라온 다른 뉴스와 기사들을 보고 많은 생각을 하였고 매우 고통스러웠다. 아들로서, 내가 책임져야할 부분이 있다고 생각했다. 먼저 한 분 한 분 만나 뵙고 말씀을 듣겠다”며 “이번 일로 인해 상처 입으신 분들과 가족분들에게 다시 한번 죄송하다는 말을 전한다. 문제가 원만히 해결될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그리고 마이크로닷은 출연 중인 모든 프로그램에서 하차했다. 하지만 사태 수습은 없었다. 오히려 자취를 감췄다. 자신이 관리하던 SNS 계정과 유튜브 계정 등을 방치한 채 사라졌다. 그의 형 산체스도 마찬가지다. 애초 6일 신곡을 발표한다고 했으나, 이는 이루어지지 않았다. 신곡은 공개되지 않았고, 산체스 모습도 온데간데없다. 이를 두고 온라인에서는 잠적설과 해외 도피설 등이 거론되고 있다.

실제로 마이크로닷은 현재 매니저와 연락도 두절된 상태다. 또한 MBC ‘나 혼자 산다’에서 싱글 라이프를 보여줬던 집도 처분한 것으로 확인됐다. 11일 방송된 SBS ‘본격연예 한밤’에 따르면 마이크로닷 이웃은 “(최근 마이크로닷이) 이사 간다는 이야기를 들었다. 밤에 짐을 빼놓더란다. 자전거는 그대로 두고. 밤에 짐을 빼는 걸 봤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말했다.

주변 부동산 중개인도 마이크로닷이 이사했다는 사실을 전했다. 부동산 중개업자는 “그 집(마이크로닷 집) 나갔다. 이사 갔다고 한다. 주인이 바뀌었다”며 “(마이크로닷이) 집을 내놓았는데, 얼마 전에 계약됐다”고 이야기했다.

마이크로닷뿐만 아니라 그의 부모도 종적을 감췄다. 처음에는 22억 원(사기 피해금액 추정치)을 변제할 것처럼 이야기했지만, 현재 행방이 묘연하다. 귀국 절차를 밟겠다던 인터뷰와 달리, 마이크로닷 부모는 뉴질랜드에서 운영 중인 가게도 처분하고 사라진 상태다.

이를 두고 오윤성 순천향대 경찰행정학과 교수는 14일 방송된 YTN ‘뉴스 N 이슈’에서 “전반적으로 이 가족(마이크로닷 가족)이 전략을 좀 바꾼 것 같다. 처음에는 얼떨결에 귀국을 하겠다, 또 협조를 하겠다고 이야기했다가 가만히 생각을 해 보니까 22억 원이라고 하는 거금을 뭔가 변제하려고 하면 그것도 그렇고 형사적인 책임도 있으니 두 아들과 교류를 해서 잠적하는 쪽으로 방향을 선회한 것이 아닌가란 생각이 든다”고 잠적설에 무게를 실었다.

손정혜 변호사 역시 함께 출연해 “아마도 여론의 뭇매가 잠재워질 쯤 해결할 생각을 가지고 있을 수는 있지만 이런 식으로 연락이 잠적되면 수사기관 입장에서는 도망갈 가능성이 굉장히 높다고 평가될 여지도 있다”며 “기소가 된다면 죄질이 더 좋지 않다, 피해 회복을 위해서 적극적으로 노력하지 않았다 이런 부분들이 불리한 양형으로 작용될 수가 있기 때문에 조금 우려되는 측면들이 있다”고 이야기했다.

충북 제천경찰서는 지난달 23일 인터폴에 마이크로닷 부모에 대한 적색수배를 접수, 공조를 요청했다. 그리고 20여 일만에 인터폴에 마이크로닷 부모에 대한 적색수배가 내려졌다. 하지만 마이크로닷 부모를 찾는 것은 쉽지 않다는 게 전문가들의 공통된 이야기다. 또한, 직접 피의자가 아닌 마이크로닷과 산체스에 대한 법적인 제재 수단도 없는 상태다.

연예계 ‘빚투’ 문제로 번진 마이크로닷 부모 사기 논란은 과연 어떤 전개로 마무리될까. 앞으로 수사 상황 등에 이목이 집중된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