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인터뷰] 김영희 母 ‘빚투’에 “원금 조금씩 갚아가고 있었는데…”

입력 2018-12-15 17:10:00
프린트

[단독 인터뷰] 김영희 母 ‘빚투’에 “원금 조금씩 갚아가고 있었는데…”

개그우먼 김영희도 어머니 권인숙 씨의 ‘빚투’에 휘말린 가운데 권 씨가 자신의 입장을 전했다.

15일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1996년 어머니가 고향 친구인 개그우먼 김 모양의 어머니 권 아주머니와 남편에게 6600만원을 빌려줬다. 차용증도 받았고 공증 또한 받았다. 하지만 다년간 연락을 취했음에도 불구하고 소재를 찾을 수 없었다”는 ‘빚투’ 제보 글이 퍼졌다. 실명을 밝히지는 않았지만 정보를 토대로 유추할 때 ‘빚투’ 대상은 김영희의 어머니 권인숙 씨였다.

게시물 작성자는 “김모 씨가 연예인이 된 후 나와 내 동생이 SNS를 통해 연락을 취했으나 ‘명예훼손으로 고소하겠다’고 하더라. 김 씨의 아버지는 파산신고를 했고 빌려준 돈은 더더욱 오리무중이 됐다. 그러다 어느 날 회생신청이 됐다고 일부를 받아갈 수 있다는 연락이 왔더라”며 “고향친구라 믿고 빌려준 돈에 대해 전혀 줄 생각 없이 말하고 이십여 년을 피해다녔다. 흥신소도 알아봤지만 조금도 돌려받지 못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연예인 빚투’가 터진 이후 권 씨가 ‘돈을 주겠다’면서 10만원을 보냈다”며 “명예훼손으로 고소를 당해 감옥에 가더라도 어쩔 수 없다는 생각으로 쓴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권 씨는 동아닷컴과의 인터뷰에서 채무 사실을 인정하면서 원금을 갚아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채무 이행을 시작한 시점은 ‘빚투’ 사태 훨씬 이전인 10월이었다고. 이미 당사자와 채무 문제를 두고 원만하게 이야기를 마친 상황이었다고 당황스러워했다.

권 씨와 전 남편 김 씨는 오래 전 의절한 사이. 김영희와 아버지도 20년 넘게 개인적인 연락 없이 지낸 ‘남남’. 소속사는 “김영희는 부모님의 채무에 대해서도 전혀 몰랐다”고 전했다.

법적으로 권 씨와 김 씨는 지난해 이혼했다. 권 씨는 김 씨에게 빌려준 가족들과 지인들의 돈을 ‘언젠가 받을 수 있겠지’라는 생각으로 이혼을 미루다 결국 지난해 결심했다고 설명했다.

권 씨는 “과거 김 씨가 사업을 해서 우리 친정 돈까지 가져다줬다. ‘알아서 하겠지’라고 생각하고 사업에는 일절 관여하지 않았다. 그러다 갑자기 부도가 났다. 살던 집에서도 쫓겨나서 혼자 아이들과 이곳저곳 전전하면서 힘들게 살았다. 지인들 가게 일을 도우면서 겨우겨우 살았다”고 고백했다.

권 씨는 “남편의 사업과 관련해서는 아무 것도 몰랐다. 돈을 빌릴 때 처음에는 친구가 남편 이름만 써갔다가 나중에 다시 와서 내 이름도 적어갔다. 같이 올리라고 해서 같이 썼다. 그때는 사업이 잘 돌아가고 있었으니까”라며 “부도 이후 김 씨에게 ‘내 친구 돈은 꼭 갚아라’고 했고 본인이 알아서 하겠다고 하더라. 매달 주고 있다는 이야기만 들었다. 친구도 조용하기에 김 씨가 해결하고 있구나 싶었다”고 털어놨다.

김 씨는 법적으로 인정된 채무를 해결해나가고 있었다고. 권 씨는 “그런데 얼마 전에 김 씨가 힘들다는 소문을 들었다. 1주일을 고민하다가 용기내 친구에게 10월 3일에 전화했고 김 씨가 어느 정도를 갚았는지 물었다. ‘내가 버는 돈이 얼마 안 되는데 매달 조금씩 갚다가 아이들이 잘 되어서 목돈이 생기면 바로 갚겠다. 믿어 달라’고 했고 친구도 ‘그래. 믿는다. 네가 안 줄 사람이 아니다’라고 했다. 잘 이야기 되고 있는 상황에서 갑자기 이런 게 터져서 당황스럽다”고 말했다.

권 씨는 눈물을 쏟으며 “안 준다는 게 아니다. 힘들지만 ‘원금은 갚겠다’고 했다. 앞으로도 조금씩이라도 보낼 것이고 꼭 갚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