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대 기숙사 성폭행 사건 발생…저항하자 얼굴에 주먹질 ‘충격적’

입력 2018-12-17 15:08:00
프린트
크게보기

부산대 기숙사 성폭행 사건 발생…저항하자 얼굴에 주먹질 ‘충격적’

부산대학교 기숙사에서 성폭행을 시도하려던 남성이 붙잡혔다.

17일 부산 금정경찰서는 부산대 여성 전용 기숙사에 침입해 여학생을 성폭행하려 하고 주먹까지 휘두른 20대 남성 A 씨를 성폭력처벌법 위반 혐의(강간 등 상해·치상)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16일 오전 1시 30분경 술에 취해 부산대 여성 전용 기숙사인 ‘자유관’에 침입해 한 여학생을 성폭행하려 한 혐의를 받고 있다. A 씨는 피해 여학생이 저항하자 주먹으로 얼굴을 폭행했다.

부산대 학생인 A 씨는 자유관에 다른 여대생이 출입 카드를 찍고 문을 열고 들어간 사이 뒤따라 침입한 것으로 드러났다.

당시 경비원은 휴식 중이어서 A 씨 침입을 막지 못했다.

A 씨는 “술에 취해서 기억이 나지 않는다”고 경찰 조사에서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부산대에서는 2013년에도 유사한 사건이 발생한 바 있다. 당시 부산대 학생이 새벽 시간대 여자기숙자에 침입해 잠자던 여학생을 때리고 성폭행한 사건이 일었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star@donga.com
사진|부산대 기숙사 성폭행. 채널A 방송캡처.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