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격연예 한밤’ 낸시랭 눈물의 인터뷰…왕진진 실체 언급

입력 2018-12-18 09:53:00
프린트
크게보기

‘본격연예 한밤’ 낸시랭 눈물의 인터뷰…왕진진 실체 언급

수많은 의혹과 논란의 중심에 선 낸시랭과 왕진진(본명 전준주). 떠들썩했던 결혼과 남편 왕진진에게 쏟아진 전과, 사칭, 출신사기 등의 의혹. 그리고 리벤지 포르노 협박까지. 그렇게 10개월 만에 이혼소송에 들어간 그들. 낸시랭의 현재 심정은 어떨지 묻기위해 '본격연예 한밤'은 지난 14일 역삼동의 한 호텔에서 열린 낸시랭의 개인전을 찾았다.

한동안 매체에서 얼굴을 볼 수 없었던 낸시랭은 오랜만에 선 카메라 앞이 어색한지 긴장된 모습으로 한밤과의 단독 인터뷰에 응했다. 한밤을 통해 처음으로 입을 연 그녀는 잘못된 선택으로 고통스럽고 힘든 시간을 보냈다고 털어놓았다. 그녀는 정말 왕진진의 실체를 몰랐을까? 제작진의 질문에 그녀는 왕진진이 자신은 파라다이스 그룹의 서자이며 상속문제로 억울하게 옥살이를 했다며 눈물을 흘리며 말했고, 그 모습에 자신은 남편을 믿었었다고 밝혔다. 기자회견 당시 사람들이 왜 의혹을 제기하는지 몰랐다고.

낸시랭은 시간이 지난 뒤에야 그가 거짓말을 하고 있음을 느꼈다고 했다. 그녀는 직접 전라도에 왕진진의 친모로 추정되는 분을 만났고, 세 가지 진실을 알게 되었다고 했다. 낸시랭이 친모를 찾아가 알게 된 첫 번째는 마카오가 아닌 전라도에서 태어났다는 사실. 두 번째는 아버지는 파라다이스 그룹의 회장이 아니라 농사를 짓다가 경운기사고로 돌아가셨다는 사실이었다. 과연 세 번째 진실은 무엇이었을까.

인터뷰 도중 눈물을 흘리며 그 동안의 마음고생을 털어놓은 낸시랭은 그의 거짓말을 알게 된 후에도 자신이 선택한 사랑이었기에 가정을 지키려했다는데, 하지만 의문이 가는 부분에 대해 묻기만 해도 왕진진은 폭행으로 반응했다고 말했다. 폭행으로 인해 죽고 싶은 마음도 생겼지만 지인의 도움으로 고비를 넘겼고 작품을 통해 슬픔을 승화 시켰다고.

낸시랭의 슬픔이 담긴 개인전과 눈물의 단독 인터뷰는 오늘밤 8시 55분 SBS '본격연예 한밤'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