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막리’ 이혜영 임신 실패 고백 “마흔에 재혼, 노력했지만…”

입력 2019-01-16 09:16:00
프린트

이혜영 임신 실패 고백.

‘지막리’ 이혜영 임신 실패 고백 “마흔에 재혼, 노력했지만…”

배우 이혜영이 임신 실패를 고백했다.

이혜영은 15일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지붕 위의 막걸리’에서 “내가 늦게 결혼했지 않나. 마흔에 두 번째 결혼을 했으니까”라며 “임신하려고 산부인과를 다니면서 노력했는데 안 됐다”고 털어놨다.

그는 “(임신 실패에) 많이 슬펐다”면서 “우리 신랑은 매일 나에게 ‘너랑 똑같이 생긴 애가 방 안에서 막 뛰어다녔으면 좋겠다고 했는데…”라고 말끝을 흐리다 눈물을 보였다. 손태영도 함께 눈물을 보였다.

감정을 추스른 이혜영은 유리에게 “그러니까 빨리 결혼해라. 아이가 생길 수 있을 때에”라고 농담처럼 전하기도 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