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클립] ‘뱀이다’ 김혜연 “뇌종양 진단…아이들 생각에 쉼없이 울었었다”

입력 2019-01-17 14:1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뱀이다’ 김혜연 “뇌종양 진단…아이들 생각에 쉼없이 울었었다”

17일 방송되는 TV조선 ‘인생다큐 마이웨이’(이하 ‘마이웨이’)에는 트로트 가수 김혜연의 인생이야기가 공개된다.

‘마이웨이’ 제작진에 따르면 ‘서울대전대구부산’, ’뱀이다’ 등을 부른 트로트 가수 김혜연은 전국을 무대로 노래로 행복을 전하고 있다. 1992년 댄스가수로 데뷔했지만 1년 만에 트로트로 전향한 그녀는 ‘서울대전대구부산’이 종전의 히트를 기록하며 일찌감치 신세대 트로트 가수로 주목 받았다. 그녀는 “당시로서는 저의 의상과 춤 등 모든 것들이 파격 그 자체였다”고 웃으며 말한다. 이날 올해로 3번째를 맞은 김혜연의 자선콘서트 현장이 공개된다. 현장에 개그우먼 김지선, 박미선 등 함께 참석하며 더욱 자리를 빛내 준다

그녀는 돈을 벌기 위해 악바리 근성으로 미친 듯이 노래했던 시절을 회상하며 “돈을 벌고 싶었던 이유는 딱 하나다. 바로 가족과 함께 살고 싶었기 때문”이라고 털어놓는다. “가족이 다 뿔뿔이 흩어져 살았다. 그래서 사람들이 ‘너 어릴 때 어떻게 살았어?’라고 물으면 ‘저는 다시 돌아가고 싶지 않아요’라고 말한다”고 고백하며, 효녀 딸 김혜연은 외로워도 슬퍼도 울지 않았던 유년 시절 이야기를 털어 놓는다.

그런 가운데 그녀는 한 건강프로그램에 출연하며 뇌종양 진단을 받기도 했다. “당장 내일도 알 수 없다”고 말하는 의사의 말에 그녀의 모든 것은 무너져 내렸다. 수술 날짜를 잡고 하나하나 준비했던 삶의 마지막 순간, 아직도 그녀의 손길이 필요한 네 아이들을 떠올리며 쉼없이 울었던 그녀에게 기적이 찾아온 이야기도 공개된다.

김혜연의 무대와 노래 그리고 가족 이야기는 17일 밤 10시 ‘마이웨이’에서 공개된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