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프로야구 선수 박정태, 만취 음주운전 및 버스 운전 방해로 체포

입력 2019-01-18 08:54:00
프린트


[동아닷컴]

전직 프로야구 선수 박정태(50)가 만취 상태로 음주운전을 하고 시내버스 기사에게 폭언을 퍼부은 등의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부산 금정경찰서는 18일 “특가법상 운전자폭행과 음주운전 등의 혐의로 박정태 씨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박정태는 이날 오전 0시 35분쯤 금정구 청룡동의 한 도로가에 자신의 카니발 승용차를 세워놓고 대리운전을 기다리고 있었다.

이후 이 도로를 지나던 버스기사 B씨가 경적을 울리며 차량을 이동시킬 것을 요구하자 박정태는 자신의 차량 운전대를 잡고 20m 가량 음주운전으로 차량을 이동 시킨 뒤 버스에 올라 운전 중인 버스 기사에게 폭언을 하고 차량 핸들을 꺾는 등의 난동을 부렸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 조사결과 박정태의 당시 혈중알코올 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인 0.131%였던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박정태를 현행범으로 체포해 범행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동아닷컴 송치훈 기자 sch53@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