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성 여교사 불륜? ‘친모살인청부’ 여교사 조사→김동성 언급 ‘충격’

입력 2019-01-18 10:09:00
프린트
크게보기

김동성 여교사 불륜? ‘친모살인청부’ 여교사 조사→김동성 언급 ‘충격’

쇼트트랙 전 국가대표인 김동성이 최근 어머니를 살해해 달라고 청부한 여교사와 내연 관계였음을 밝혀졌다.

18일 오전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서는 김정훈 CBS 기자가 등장해 최근 보도된 여교사의 친모 살인 청부 사건의 후속 이야기를 전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특히 쇼트트랙 전 국가대표인 김동성의 이름이 언급돼 충격을 안겼다. 어머니의 살인청부를 의뢰한 여교사에게 내연남이 있었으며 그 인물이 바로 김동성이었던 것.


이어진 보도에 따르면 이 여교사와 김동성에 첫 만남을 가진 것은 지난해 4월경으로 고가의 명품 차량, 시계 등 수억원에 이르는 돈도 김동성에게 전해진 것으로 파악됐다.

또한 김정훈 기자는 “여교사 A 씨가 김동성과 함께 살 아파트를 알아보는 가운데 계약시점이 다가오는 그 무렵 어머니에 대한 살인청부를 한 것으로 파악된다”고 말해 충격을 더했다.

한편 서울남부지검은 친모를 살해해달라며 심부름센터 업자에게 총 6천500만 원을 건넨 혐의로 여교사 A 씨를 구속 기소 한 바 있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