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침마당’ 전원주, 우울증 고백…“치매 증상까지”

입력 2019-02-21 09:2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아침마당’ 전원주, 우울증 고백…“치매 증상까지”

배우 전원주가 자신의 우울증을 고백했다.

전원주는 21일 방송된 KBS1 교양 프로그램 '아침마당'에 출연해 부모님 돌보기와 관련해 입담을 이어갔다.

이날 방송에서 전원주는 “남편이 병을 앓다 세상을 떠나고 나니 우울증이 왔다”며 “기억력도 떨어지고 사람도 못 알아보고 치매증상이 오는 것이 아닌가 했다”고 했다.

이어 “‘전원주가 치매다’라는 소문이 돌면서 일도 다 잘렸다”며 “저는 멀쩡하니까 일 좀 많이 달라”고 했다.

전원주는 치매에 걸린 부모님을 직접 모셔야 한다는 의견도 피력했다. 그는 “나도 남편 때문에 고생을 많이 했다”며 “집에 환자가 있으면 가정이 우울해진다. 하지만 아픈 사람은 가족이 챙겨야 한다. 기쁠 때만이 가족이 아니다. 서로 병간호 하는 것이 중요하다. 치매의 상태는 가족에 따라 다르다”고 했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