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훈, 형 사망 가족사 고백 “박훈이라는 예명은 형 이름, 책임지고파”

입력 2019-02-22 10:02:00
프린트
크게보기

박훈, 형 사망 가족사 고백 “박훈이라는 예명은 형 이름, 책임지고파”

배우 박훈이 예명의 의미를 밝히며 친형 사망을 언급했다.

박훈은 지난 21일 tvN ‘인생술집’에 출연했다.

박훈은 이날 “본명은 박원희다. 박훈은 어렸을 때 나의 친형 이름이었다. 형 이름은 박훈희였는데, 훈이라고 불렀다”며 예명에 얽힌 이야기를 했다.

이어 “어렸을 때 형이 자살을 했다. 중학교 1학년 때 이 일로 인해 부모님도 헤어져 살게 됐다”며 힘든 기억을 어렵게 꺼냈다. 그는 “사춘기 시절 그런 일을 겪고 배우를 처음 하려고 마음먹었을 때 문득 형 이름으로 활동 해볼까라는 생각을 했다. 첫 오디션에서 쓰게 된 이름이 박훈이었다”라고 말했다.


박훈은 “형의 이름이 불리면 형에게도 좋겠다는 생각이 컸고, 내 이름에 책임질 수 있지 않나. 부모님도 좋아하실 것 같았다. 첫 공연 내 이름이 찍힌 팸플릿을 아버지께 드렸다. 아버지가 ‘이런 거 안 봐’라고 하시더라. 그런데 밤에 문을 살짝 열고 보는데 내 사진을 펴서 울고 계시더라. 울고 나시면 개운해 지시겠지. 마음의 상처가 내려갔으면 했다”고 덧붙여 먹먹함을 안겼다.

끝으로 “좋은 배우들과 tvN 드라마 ‘알함브라의 궁전’에 나오고, 멋진 프로그램도 나오고, 나와 비슷한 슬픔을 가진 사람들에게 말하고 싶다. 거창한 희망이나 위로를 건네지 못하지만 그 마음을 아니까 위로가 됐으면 싶다”고 가족사를 공개한 이유를 설명했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