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북마크] ‘나혼자산다’ 한혜진·김원경 하와이 힐링, 집순이 화사의 소확행

입력 2019-02-23 13:07:00
프린트

[TV북마크] ‘나혼자산다’ 한혜진·김원경 하와이 힐링, 집순이 화사의 소확행

MBC ‘나 혼자 산다’가 특별한 겨울나기로 금요일 밤을 책임졌다.

어제(22일) 방송된 MBC ‘나 혼자 산다’(기획 김구산 / 연출 황지영)가 1부 10.7%(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 2부 11.8%의 시청률로 동시간대 시청률 1위이자 금요일에 방송된 예능 프로그램 중 1위를 차지했다. 광고주들의 주요 지표이자 채널 경쟁력을 가늠하는 핵심 지표인 2049 시청률 또한 1부 6.6%(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 2부가 7.6%로 이날 방송된 전체 예능 프로그램 중 가장 높은 수치를 기록했다.

이날 방송에서는 한혜진, 모델 김원경이 함께한 하와이 20주년 기념 여행과 화사의 방구석 라이프가 공개됐다.

먼저 한혜진은 모델 데뷔 동기이자 절친인 김원경과 함께 2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하와이를 찾았다. 두 사람은 의상부터 헤어, 메이크업까지 스태프의 도움 없이 스스로 화보 촬영을 진행, 트윈룩을 입고 톱모델의 위엄을 뿜어내 시선을 강탈했다. 서로의 장점을 바로 파악하는가 하면 마주보기만 해도 웃음이 끊이지 않는 두 사람의 빛나는 우정은 보는 이들의 마음을 훈훈하게 달궜다.

이어 같은 듯 다른 한혜진과 김원경의 티격태격 케미는 광대를 승천시켰다. 성격도 다르고 취향도 다른 두 사람은 사진을 선택할 때도 확고하게 달랐기 때문. 20주년을 기념하는 만큼 추억이 될 NG컷도 선택하자는 김원경과 달리 한혜진은 완벽한 모습만을 담고 싶어 김원경을 제지하다 결국 손가락 싸움(?)을 일으키는 모습으로 깨알 재미를 더했다.

또한 하와이 전통춤을 배운 한혜진은 상체와 하체가 따로 노는 신기한 동작을 선보이는가 하면 훌라춤을 추다 말고 갑자기 강남스타일의 말춤을 추는 엉뚱 매력을 발산했다. 이를 지켜보고 있던 김원경이 “못하는 애랑 하려니 너무 힘들다”라고 뼈 있는 한 마디를 해 포복절도를 일으켰다.

집에서 하는 진정한 휴식이 무엇인지 몸소 보여준 화사의 하루도 눈길을 끌었다. 그녀는 이불 밖으로 한 발자국도 나오지 않고 귤을 먹으며 영화를 볼 뿐만 아니라 손톱이 깨질 정도로 게임에 몰두해 웃음을 선사했다.

특히 평소 창작을 좋아한다는 화사가 귤도 먹고 귤껍질로도 놀 수 있는 1석2조의 방법을 알려 감탄을 불러모았다. 그녀는 처음 접해보는 귤껍질 아트에 반신반의하면서도 집중도를 높여 그럴싸한 동물들을 탄생, 본인의 작품에 만족해하는 모습으로 재미를 배가시켰다.

또 본인을 위한 화사살롱을 오픈, 게임으로 부러진 인조 손톱을 새로운 색깔로 교체하고 새로 산 가발을 정리하면서 소소한 시간을 보냈다. 너무 저렴한 가격에 반신반의하며 산 가발을 쓴 화사는 외국 셀럽 느낌이 아닌 한 끗 차이로 재연 배우 비주얼로 변신해 대폭소를 안겼다.

유쾌한 에너지를 전파하고 있는 MBC ‘나 혼자 산다’는 매주 금요일 밤 11시 10분에 방송된다.

사진 제공 : MBC <나 혼자 산다> 영상 캡처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