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故장자연 사건, 재수사…“왕따 배우” 윤지오 호소→구혜선·심진화 응원 (전문)

입력 2019-03-18 11:45:00
프린트
크게보기

[종합] 故장자연 사건, 재수사…“왕따 배우” 윤지오 호소→구혜선·심진화 응원

고(故) 장자연 사건 재수사와 관련해 윤지오에 이어 배우 구혜선, 개그우먼 심진화가 함께했다.

17일 구혜선은 17일 자신의 SNS에 故 장자연과 함께 출연했던 KBS2 드라마 ‘꽃보다 남자’(2009) 스틸과 “내 손에 핫팩을 가득 주었던 언니. 같이 찍은 사진하나 없어 아쉬운 언니. 하늘에서 편히 쉬어요. 아름다운 사람”이라며 추모했다.
심진화 역시 같은 날 SNS를 통해 윤지오가 고 장자연 사건에 관심을 호소하는 기사 캡처 사진과 함께 “진심으로 응원한다”고 언급했다. 이어 “참여 방법을 몰라서라는 핑계 죄송하다. 장자연 님이 하늘에서라도 꼭 웃을 수 있게 되길 진심으로 바란다”고 응원했다.
윤지오는 이날 SNS에 “듣보잡(듣지도 보지도 못한) 배우라 무시 당하고, 연예계 왕따인 것도 슬프고 서러운데 기자분들에게 마저 외면당해야 하는 듣보잡 왕따 배우다”라고 언급하며 장문의 글을 게재했다.

이어 “인터뷰한 기사만이라도 올려달라. 연예인분들의 응원은 바라지도 않는다. 이러한 사실이 안타깝다 정도만의 언급도 어려운가. 영향력 있는 배우나 가수분들이 국민청원 동참해달라는 한마디 말씀 SNS에 기재하는 것이 그렇게 어려운 거냐. 무엇이 그렇게 두려운지 알고 있지만 모진 풍파는 다 제게로 오니 좀 도와달라”며 관심을 촉구한 바 있다.


한편 윤지오는 고 장자연 사건의 유일한 공개 증언자로 이달 말로 종료되는 과거사위 활동 기한 연장 촉구에 목소리를 내고 있다.

장자연은 2003년 3월, 꽃다운 나이에 4장의 문건을 남기고 세상을 떠났다. 장자연이 남긴 문서에는 생전에 그녀가 강요받았던 성접대 자리들이 적혀있었고, 유력 언론인, 금융인, 드라마 감독 등 유명 인사들의 이름이 적혀 있어 세상을 떠들썩 하게 했다.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은 현재 재조사 중인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별장 성 접대 의혹과 고(故) '장자연 리스트' 사건에 대한 과거사위 활동 기한 연장을 요청했다. 그러나 과거사위는 세 차례 연장된 활동을 또 연장하는 것은 어렵다며 받아들이지 않았다. 조사단은 오늘(18일) 과거사위 회의 때 연장을 재차 요구할 방침이다.

<이하 윤지오 SNS글 전문>

듣보잡 배우라 무시 당하고 연예계에서 왕따인것도 슬프고 서러운데
기자분들에게 마저 외면 당해야하는 저는 듣보잡 왕따 배우 윤지오입니다.

정확한 보도는 이제 바라지도 않고 인터뷰한 기사만이라도 좀 올려주세요.
제발 부탁드려요.

연예인분들의 응원은 바라지도 않아요. 이러한 사실이 안타깝다 정도만의
언급도 어려우신걸까요...? 두려우시겠지만 바람 맞는건 저 잖아요.
무명인 듣보잡 배우보다는 영향력있는 배우나 가수분들이 국민청원에 동참해달라는 한마디 말씀 SNS에 기제하는게 그렇게 어렵나요?

무엇이 그렇게 두려운지 알고있지만 모진 풍파는 다 제게로 오니 좀 도와주시면 안될까요?

어제 처음으로 여자 가수한분이 응원한다고 DM받게됬어요.
그분께 정말 큰 감동을 받았습니다.

하시는 일 마다 축복이 따르시길 기도할게요. .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misty8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