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한별 최종훈 진술로 후폭풍…최종훈 SNS 활동 논란 ‘좋아요’라니

입력 2019-03-19 16:54:00
프린트
크게보기

박한별 최종훈 진술로 후폭풍…최종훈 SNS 활동 논란 ‘좋아요’라니

“남편 일은 전혀 모른다”던 박한별이 윤모 총경과 부부 동반 골프를 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다. FT아일랜드 전 멤버 최종훈(29)은 SNS 활동 정황이 포착돼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먼저 빅뱅 전 멤버 승리(29·본명 이승현), 가수 정준영, 최종훈 등 유명 연예인과 유착 의혹을 받는 윤 총경이 지난해 초 승리뿐만 아니라 최종훈, 유리홀딩스 대표 유모 씨, 유 씨의 아내이자 배우 박한별 등과 골프를 친 것으로 경찰 조사 드러났다.

경찰에 따르면 윤 총경은 평소 알고 지내던 한 사업가로부터 유 씨를 소개받았고, 청와대에 파견 근무 중이던 2017년과 지난해 유 씨 등과 골프를 치고 식사도 했다.

최종훈은 지난 경찰 조사에서 “윤 총경 및 유 씨·박한별 부부와 같이 골프를 쳤다. 말레이시아 K팝 공연 티켓도 윤 총경에게 건넸다”고 진술했다.

애초 박한별은 남편의 일과 무관하고 알지도 못한다고 선을 그어왔다. 그러나 윤 총경의 존재를 이미 알고 있었다는 점에서 논란이 커지고 있다.

앞서 박한별은 남편 유 씨가 ‘버닝썬 게이트’의 핵심인물로 거론되자 “최근 불거진 일련의 사건 내막에 대해 자세히 모른다”며 “승리의 사업 파트너로 일한 것은 맞지만 일반인 남편의 사생활이기 때문에 자세한 내막은 알 수 없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또한, 박한별이 출연 중인 MBC 주말특별기획 ‘슬플 때 사랑한다’에서 하차할 의사가 없음을 밝혀왔다.

그러나 박한별이 골프 회동에 함께 참석한 것으로 드러나면서 분위기는 달라지고 있다. 일부에선 박한별의 책임론을 다시금 거론하며 드라마 하차를 요구하고 있다. 그런데도 박한별은 SNS를 통해 남편 일에 대해서만 사과할 뿐, 자신과 무관하다는 입장을 거듭 강조했다. 또한, 드라마 하차 계획이 없음도 밝혔다.

그런 가운데 박한별 논란을 확대시킨 최종훈은 SNS 활동으로 여론 뭇매를 맞고 있다. 경찰 조사를 받으러 가는 사진에 대해 ‘좋아요’ 누른 것. 이를 두고 온라인에서는 최종훈에 대해 비판을 쏟아내고 있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