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클립] ‘라스’ 장범준이 밝힌 #리얼 육아#버스커버스커#벚꽃 연금

입력 2019-03-20 09:18:00
프린트
크게보기

[DA:클립] ‘라스’ 장범준이 밝힌 #리얼 육아#버스커버스커#벚꽃 연금

가수 장범준이 ‘라디오스타’에서 육아 프로그램 촬영 심경을 털어놓는다. 이와 함께 ‘육아알못’의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오늘(20일) 밤 11시 10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기획 김구산 연출 한영롱)는 설운도, 장범준, 심지호, 고영배 네 사람이 출연하는 ‘오! 마이 딸링’ 특집으로 꾸며진다.

장범준은 육아 프로그램 촬영 후 솔직한 심정을 털어놓으며 모두를 집중시켰다. 그는 최근 두 아이와 함께 육아 프로그램에 출연해 ‘리얼 육아’의 모습을 선보인바. 이에 그는 “그렇게 힘들지 몰랐다”며 육아에 소홀했던 과거를 반성 중이라고 고백했다. 더불어 그동안 고생한 아내에게 미안함을 전하기도.

또한 ‘육아알못’ 장범준은 진지하게 육아 고민을 털어놔 웃음을 자아낸다. 아이와 놀아주며 어지러워진 집을 그때그때 치워야 하는지, 한번에 몰아서 치워야 하는지 고민이라는 것. 이에 ‘육아 선배’ 설운도-심지호-고영배가 각양각색 해결책을 제시하며 그를 놀라게 했다고.

그런가 하면 장범준은 버스커 버스커 멤버들(브래드, 김태형)의 근황과 활동에 대한 고민까지 털어놓는다. 버스커 버스커는 2013년 2집 앨범 발매 이후 뚜렷한 활동이 없어 ‘해체설’까지 나돌았던 상황. 이 때문에 장범준이 전하는 버스커 버스커 소식에 모두 관심을 기울였다는 후문이다.

이와 함께 장범준은 속도위반 고백 당시 장인어른의 반응을 전하며 모두를 집중시켰다. 당시 그에게 존대하던 장인어른이 그 소식을 듣고 갑자기 변했다고. 이에 MC들은 장인어른의 반응에 폭풍 공감했다는 후문이다.

그런가 하면 그는 국민 명곡 ‘여수 밤바다’의 탄생 비화를 공개한다. 모두의 예상과는 달리 그는 여수를 ‘한 번’밖에 안 가봤다고. 한 번의 경험을 가사로 옮긴 것이 오늘의 ‘여수 밤바다’가 된 것. 그때 과연 무슨 일이 있었는지는 방송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특히 그는 자신만의 스타일로 청하의 ‘벌써 12시’를 재해석해 선보인다. 그의 어쿠스틱 기타 반주와 독보적인 음색으로 새롭게 탄생한 무대에 모두가 감탄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

장범준의 라이브 무대와 ‘여수 밤바다’의 탄생 비화는 오늘(20일) 밤 11시 1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동아닷컴 최윤나 기자 yyynnn@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