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벨’ 송원근, 종영 소감 “새로운 인물 보여드릴 수 있어 특별했다”

입력 2019-03-24 15:43:00
프린트

‘바벨’ 송원근, 종영 소감 “새로운 인물 보여드릴 수 있어 특별했다”

배우 송원근이 TV CHOSUN 특별드라마 ‘바벨’의 종영을 앞두고 소감을 전했다.

소속사 엔컴퍼니 엔터테인먼트는 송원근의 ‘바벨’ 마지막 회 대본 인증샷과 함께 현장 비하인드 스틸을 공개하며 종영 소감을 전했다.

한층 더 성장한 연기력으로 독보적인 존재감을 드러낸 송원근은 “많은 분들 덕분에 ‘바벨’이 큰 사랑을 받았다. 가장 먼저 드라마에 큰 사랑을 보내주신 시청자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라며 시청자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이어 ”저에게 바벨은 그동안의 작품들과는 다른 새로운 인물을 보여드릴 수 있었던 특별한 작품이었다. 이렇게 좋은 작품, 좋은 역할을 연기할 수 있게 해주신 윤성식 감독님과 권순원, 박상욱 작가님, 그리고 현장에서 고생한 스태프분들 모든 동료 배우들에게 감사드린다."라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아쉽게도 드라마는 끝이 나지만 또 다른 작품에서 새로운 캐릭터로 다시 인사드릴 테니 앞으로도 많은 관심과 사랑 부탁드린다."라는 포부를 밝히며 소감을 마무리했다.

바벨은 복수를 위해 인생을 내던진 검사와 재벌과의 결혼으로 인해 인생이 망가진 여배우의 사랑 그리고 살인과 암투 속에 드러나는 재벌가의 탐욕스러운 민낯과 몰락을 그리는 '미스터리 격정 멜로' 드라마.

송원근은 극중 태민호(김지훈 분)의 온갖 더러운 일을 처리하는 개인비서지만 아내를 살리기 위해 태민호를 죽인 ‘우실장’역을 맡아 매회 긴장감을 선사하는 반전 캐릭터를 보여주며 시청자들의 눈길을 사로잡았다. 특히, 태민호(김지훈 분) 살인사건과 거산 그룹을 둘러싼 과거 사건에 중요한 키를 쥐고 있는 미스터리한 인물을 섬세한 눈빛과 표정연기로 탄탄한 캐릭터를 구축했다는 평을 얻으며 마지막까지 많은 관심을 받고 있다.

매 작품마다 존재감을 드러내며 '특급 신스틸러'로서 활약을 이어가는 송원근이 앞으로 보여줄 활약에 귀추가 주목된다.

한편, ‘바벨‘은 오는 24일 밤 10시 50분 방송되는 16회를 끝으로 막을 내린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