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EX 추신수, BB+HBP로 멀티출루… 팀은 8-7 대역전승

입력 2019-04-15 08:3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추신수.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추추트레인’ 추신수(37, 텍사스 레인저스)가 2경기 연속 안타를 기록하는데는 실패했으나 볼넷+몸에 맞는 공으로 멀티출루를 달성했다.

추신수는 15일(한국시각)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에 위치한 글로브 라이프 파크에서 열린 오클랜드 어슬레틱스와의 홈경기에 6번, 좌익수로 선발 출전했다.

이날 추신수는 2타수 무안타 1득점 1볼넷, 몸에 맞는 공 1개를 기록했다. 시즌 타율은 0.317에서 0.302로 소폭 감소했으나, 출루율은 0.412로 상승했다.

추신수는 1회 오클랜드 선발 투수 브렛 앤더슨에게 몸에 맞는 공을 얻어 출루했다. 이어 4회와 6회에는 모두 2루 땅볼로 물러났다.

이후 추신수는 4-7로 뒤진 8회 1사 2루 상황에서 호아킴 소리아에게 볼넷을 얻어 출루했다. 또 추신수는 후속 3루타 때 홈을 밟아 동점 득점까지 올렸다.

텍사스는 7회까지 4-7로 뒤졌으나 8회 공격에서 소리아 공략에 성공해 4점을 얻어 8-7 대역전승을 거뒀다. 추신수의 볼넷도 큰 역할을 했다.

이로써 추신수는 이날까지 시즌 13경기에서 타율 0.302와 홈런 없이 5타점 6득점 13안타, 출루율 0.412 OPS 0.900을 기록했다.

홈런 없이도 OPS 0.900을 기록하고 있다는 것은 분명 나쁘지 않은 신호다. 홈런이 터진다면, 성적은 더 상승할 수 있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