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지연, 갑상선암 진단→‘안나 카레니나’ 하차→“치료에 전념” [공식입장]

입력 2019-04-15 13:4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차지연, 갑상선암 진단→‘안나 카레니나’ 하차→“치료에 전념” [공식입장]

뮤지컬 배우 차지연이 갑상선암 진단을 받고 최종적으로 뮤지컬 ‘안나 카레니나’에서 하차한다.

오늘(15일) 씨제스엔터테인먼트 측은 공식SNS를 통해 “차지연이 건강상의 이유로 ‘안나 카레니나’에서 하차하게 됐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올해 초, 몸 상태가 좋지 않아 건강관리에 힘을 쏟았는데, 1차적으로 갑상선암 진단을 받고 세부 조직 검사를 진행 중”이라면서 “당사는 배우 보호 차원에서 차기작을 하차하고 현재 공연 중인 뮤지컬 ‘호프’의 경우도 제작사와 원만히 논의하여 공연에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차지연은 향후 투병과 치료에 전념하고 당사 또한 배우의 건강 회복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하루 빨리 배우가 무대에 돌아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으며, 관객분들에게 죄송한 마음을 전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뮤지컬 ‘안나 카레니나’ 측은 지난 11일 “‘안나’역에 차지연 배우가 개인적인 사정으로 인해 ‘안나’ 역 추가 캐스팅이 불가피해졌다. 이에 윤공주가 전격 합류했다”고 전한 바 있다.

<차지연 하차 공식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씨제스엔터테인먼트입니다.

배우 차지연이 건강상의 이유로 뮤지컬 '안나 카레니나'에서 하차하게 되었습니다.

올해 초부터 몸 상태가 좋지 않아 건강관리에 힘을 쏟았는데, 지난주 병원 검진을 통해 1차적으로 갑상선암 진단을 받고 세부 조직 검사를 진행 중입니다.

당사는 배우 보호 차원에서 차기작을 하차하고 현재 공연 중인 뮤지컬 '호프'의 경우도 제작사와 원만히 논의하여 공연에 문제가 발생하지 않도록 할 것입니다.

향후 차지연은 투병과 치료에 전념하고 당사 또한 배우가 건강을 회복하는데 최선을 다할 것입니다.

공연이 임박한 상황에서 하차의 상황을 이해해 주신 제작사 '마스트엔터테인먼트'에 깊은 감사를 드립니다.

그리고 차지연을 기다려주신 많은 관객분들께 죄송한 마음을 전합니다. 하루빨리 배우가 무대에 돌아올 수 있도록 최선을 노력을 다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사진|씨제스엔터테인먼트
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misty8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