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가은 응급실행→번개처럼 달려온 하지영…참우정♥ 화제 [전문]

입력 2019-04-19 15:0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정가은 응급실행→번개처럼 달려온 하지영…참우정♥ 화제 [전문]

배우 정가은과 하지영의 우정이 화제다.

정가은은 19일 자신의 SNS에 복통으로 응급실을 찾았던 사연을 전하면서 자신을 위해 병원으로 한달음에 달려와 준 절친 하지영에 대한 고마운 마음을 전했다.

정가은은 “느닷없는 복통으로 응급실을 가야 했다. 소이 돌봐 줄 사람이 없어서 엄마는 집에 계셨다. 절친 하지영에게 급 SOS를 쳤는데 근처에서 밥을 먹고 있던 지영이는 자리를 박차고 번개보다 빨리 나에게 와주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어찌나 고맙던지…링거를 맞고 4시간 만에 나는 살아났는데, 우리 지영이는 ‘지영아 괜찮니?’”라고 말했다. 함께 게재한 사진에서 링거를 맞고 있는 정가은은 옆에서 잠이 든 하지영을 가리키고 있다.

또 정가은은 “진짜 너 없으면 난 어쩔 뻔. 절친 하지영, 눈물나게 고맙다”며 고마운 마음을 드러냈다.
정가은과 하지영은 연예계 유명 절친으로 자주 만나며 소통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영 역시 정가은과의 평범한 일상을 종종 공개해왔다.

다음은 정가은 SNS글 전문.

어젯밤 느닷없는 복통으로 응급실을 가야 했는데 소이 돌봐줄 사람이 없어서 엄마는 집에 계셨고. 절친 하지영에게 급 sos 를 쳤는데..근처에서 밥을 먹고 있던 지영이는 자리를 박차고 번개보다 빨리 나에게 와주었다.

어찌나 고맙던지. 여튼 너무 아파 고맙단 말 할 정신도 없이 병원을 가서 4시간이나..새벽2시까지..링거를 맞고 진통제 부작용으로 다 토하고..다른 진통제로 두세차례 바꾸고서야 약빨이 받으면서 진정이 되었다.

4시간만에 나는 살아났는데..우리 지영이는..지영아..지영아..괜찮니?
진짜 난 너없으면 어쩔 뻔.

여튼 출산이후에 너무나 약해진몸을 다시 회복하기위해..몸에 좋다는것들을 많이 챙겨먹으면서 조금씩 좋아지고는 있지만 매일 육아에..일에..쉽지는 않은 거 같다. 그래도 우리는 엄마니까 할수 있다..아자아자!!!

#하지영
#고맙다
#눈물나게고맙다
#우리건강하자
#육아맘들화이팅
#워킹맘들화이팅

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misty8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