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박유환, ‘사실상 퇴출’ 형 박유천 따라 연예계 떠날까

입력 2019-04-24 14:2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박유환, ‘사실상 퇴출’ 형 박유천 따라 연예계 떠날까

마약 양성 반응이 나온 가수 겸 연기자 박유천이 사실상 연예계를 은퇴하게 된 가운데 박유천 친동생인 배우 박유환의 거취와 행보에도 관심이 집중된다.

박유환은 23일 트위터 계정을 통해 “미안하지만, 오늘은 (개인) 방송을 진행하지 않고 가족과 함께할 것이다(No stream tonight sorry. going to be with the family)”라고 적었다. 전날까지만, 해도 SNS 계정 등을 통해 짤막하게 일상을 공유하던 박유환은 이날 형 박유천에 대한 마약 양성 반응 결과가 전해지자, ‘휴방’ 공지를 한 것이다.

앞서 수사당국에 따르면 경기남부지방경찰청 마약수사대는 지난 19일 국과수(국립과학수사연구원)로부터 박유천의 체모(다리털)에서 필로폰 성분이 검출됐다(마약 양성 반응)는 통보를 받았다.

이에 소속사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24일 보도자료를 배포하고 박유천과의 전속 계약해지를 발표했다. 씨제스 엔터테인먼트는 “당사는 박유천의 결백 주장을 믿고 수사 상황을 지켜보던 중 어제 국과수 검사 결과가 양성 반응으로 나왔다는 것을 기사를 통해 알게 됐다. 우리 소속 아티스트인 박유천의 진술을 믿고 조사 결과를 기다렸지만 이와 같은 결과를 접한 지금 참담한 심경이다. 당사는 더 이상 박유천과 신뢰 관계를 회복할 수 없다고 판단되어 전속 계약 해지를 결정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박유천은 기자회견에서 말씀드린 대로 연예계를 은퇴할 것이며 향후 모든 일정을 전면 취소하고 재판부의 결정에 따를 것이다. 당사는 이번 사안의 심각성과 책임을 통감하며 다시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철저한 관리와 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며 “다시 한번 불미스러운 일로 심려를 끼쳐 드린 점 머리 숙여 깊이 사과한다”고 전했다.

다만, 박유천인 속한 남성그룹 JYJ 해체 여부에 대해서는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또한, 박유천 동생이자 자사 소속 배우인 박유환의 거취에 대해서도 함구했다. 씨제스 엔터테인먼트 한 관계자는 동아닷컴에 “전달한 입장문 외에 추가 입장은 없다. JYJ와 박유환 등에 대해서도 따로 드릴 말씀이 없다. 죄송하다”고 이야기했다.

기자회견을 통해 결백을 주장하던 박유천은 마약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온면서 사실상 연예계 퇴출 수순을 밟게 됐다. 그리고 이런 상황에서 2017년 개봉된 영화 ‘원라인’ 이후 별다른 작품 활동이 없던 박유환의 거취가 주목된다. 형을 따라 연예계를 떠날 지, 아니면 독자 노선 등을 선택해 연예 홛동을 이어갈지 박유환의 선택에 관심이 쏠린다.

한편 경찰은 박유천과 황하나 씨에 대한 대질 신문할 예정이었으나, 수집한 증거만으로도 혐의를 입증할 수 있다고 보고 이를 취소했다. 이어 검찰에 박유천에 대한 사전구속영장을 신청했다. 그리고 박유천의 마약 투약과 매수 혐의에 대한 경찰의 수사기록을 넘겨 받은 수원지방검찰청 역시 박유천에 대한 사전구속영장 청구했다. 이에 따라 박유천에 대한 영장실질심사는 26일 오후 2시 30분 수원지방법원에서 열린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