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지오 출국금지요청’ 박훈 변호사 “추가 법적대응, 소환에 응하길” [공식입장 전문]

입력 2019-04-24 18:16:00
프린트
크게보기

‘윤지오 출국금지요청’ 박훈 변호사 “추가 법적대응, 소환에 응하길” [공식입장 전문]

박훈 변호사가 윤지오를 향한 법적대응을 이어간다.

고(故) 장자연 사건의 유일한 증언자로 알려진 윤지오가 24일 오후 인천공항을 통해 출국했다.

이에 박훈 변호사는 자신의 페이스북에 "원래 윤지오는 24일 이후에도 여러 일정이 있었다. 23일 새벽에 내가 고소장 접수를 예고하자 23일 저녁 비행기를 예약했었고 23일 오후 4시에 내가 기자회견을 하자 출국 일정을 미루더니 오늘 아침 비행기로 예약했다 다시 저녁 비행기로 변경하고는 출국장으로 가버렸다"고 윤지오 출국에 얽힌 비화를 이야기했다.

박훈 변호사는 "이런 점을 우려해 출국금지 요청을 하였던 것인데 고소한 것만으로는 출국 금지할 수 없다는 경찰의 입장을 충분히 이해한다"고 말했다.

이어 "윤지오에 대한 법적 대응은 계속적으로 할 것"이라며 "윤지오에게 후원금을 입금했던 여러분들이 윤지오에 대한 사기 고소에 동참하겠다고 해 작업 중이다. 당시 로드매니저였던 분에게 있지도 않는 사실을 들어 심한 명예훼손을 했던 부분도 추가 고소할 것"이라고 입장을 전했다.

끝으로 "윤지오는 캐나다로 출국했지만 경찰 소환 통보에는 당당하게 응하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지난 23일 윤지오가 '13번째 증언'이라는 책을 출간하면서 인연을 맺은 김수민 작가는 법률대리인 박훈 변호사를 통해 윤지오를 허위사실 적시 명예훼손, 모욕 혐의로 고소했다. 유일한 목격을 주장하는 ‘장자연 리스트’를 윤지오가 어떻게 봤는지, 김수민의 글이 조작인지 아닌지에 대해 정면으로 다투어 보고자 함이다. 이에 윤지오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당신들이 의심하고 모함해도 제가 증인이라는 것은 변함없는 사실이고 세상 모든 이가 제게 등을 진다 하여도 저는 제가 할 일을 할 것"이라는 글을 게재하며 강한 의지를 피력했다.


[다음은 박훈 변호사의 윤지오 출국에 대한 입장]

원래 윤지오는 24일 이후에도 여러 일정이 있었습니다. 23일 새벽에 제가 고소장 접수 예고 하자 23일 저녁 비행기를 예약했었고 23일 오후4시에 제가 기자회견을 하자 출국 일정을 미루더니 오늘 아침 비행기로 예약했다 다시 저녁 비행기로 변경하고는 출국장으로 가버렸습니다.

제가 이런 점을 우려하여 출국금지 요청을 하였던 것인데 사건이 성숙되지 못하다 보니 고소한 것만으로는 출국 금지할 수 없다는 경찰의 입장을 충분히 이해합니다.

그러나 윤지오에 대한 법적 대응은 계속적으로 할 것이며 윤지오에게 후원금을 입금했던 여러분들이 윤지오에 대한 사기 고소에 동참하겠다고 하여 작업을 하고 있습니다. 아울러 당시 로드매니저였던 분에게 있지도 않는 사실을 들어 심한 명예훼손을 했던 부분도 추가 고소할 것입니다.

윤지오씨는 캐나다로 출국하였지만 경찰 소환 통보에는 당당하게 응하기 바랍니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