야노 시호, 43세 나이 잊은 톱모델의 위엄

입력 2019-04-30 13:3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추성훈의 아내이자 모델 야노 시호가 수영복 몸매를 공개했다.

야노 시호는 30일 자신의 SNS를 통해 "좋은 아침. 멋진 골든 위크를 보내세요"라는 글과 함께 근황을 담은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된 사진 속 야노 시호는 해변에서 서핑을 타기 위해 준비 중이다. 43세의 나이에도 완벽한 모델 라인으로 시선을 사로 잡는다.

한편 야노 시호는 최근 남편 추성훈, 딸 추사랑과 함께 하와이로 이주했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