킴 카다시안처럼 허리 굴곡 만드는 법…관심 폭발

입력 2019-05-14 17:22:00
프린트
크게보기

모델 겸 배우 킴 카다시안의 비현실적인 몸매를 두고 온라인이 떠들썩하다.

최근 미국 뉴욕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의상연구소의 자선행사 ‘2019 메트 갈라'(Met Gala)’에 참석한 카다시안은 잘록한 허리와 풍만한 엉덩이로 어마어마한 곡선미를 뽐냈다.

일부 네티즌은 그녀가 개미허리를 만들기 위해 갈비뼈를 몇 개 제거한 게 분명하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성형외과 의사인 스티븐 티 그린버그 박사는 뉴욕포스트 페이지6에 이런 몸매는 가슴 확대, 지방 흡입, 지방 이식 그리고 코르셋 착용으로 누구나 충분히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여분의 지방을 빨아들이고, 정제해서 엉덩이에 주입한다”라고 설명했다. 비용은 최대 2만 달러(약 2350만 원)까지 들 수 있다.

그린버그 박사는 카다시안처럼 몸매를 만들어달라고 요청하는 환자 중 많은 사람이 지방을 얼려서 조각내고, 엠스컬프트(Emsculpt)라고 불리는 의료 기구로 근육을 만드는 치료를 함께 받는다고 한다. 박사는 “복부와 엉덩이에 전기 자국을 가하면 30분 윗몸일으키기, 스쿼트 운동 2만 개를 하는 것과 같은 효과”라고 말했다.

카다시안의 트레이너는 꾸준한 운동의 효과라며 반박했다. “확실하게 말해두는데, 1. 이 드레스는 코르셋 기능이 있다. 그러나 2. 킴 카다시안은 일주일에 6일 동안 엉덩이 운동을 한다”라고 인스타그램에 밝혔다.

동아닷컴 최현정 기자 phoebe@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