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클립] 전소민 “난 ‘런닝맨’서 시집 갈 것” 폭탄 발언

입력 2019-05-18 10:43: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배우 전소민이 핑크빛 발언으로 주목받고 있다.

오는 19일 방송되는 SBS ‘런닝맨’에서는 전소민의 폭탄 발언이 공개된다.

최근 진행된 녹화에서 전소민은 레이스 도중 제작진에게 의문의 ‘굴욕 미션’을 받게 돼 큰 고난에 빠졌다. ‘런닝맨’ 멤버들의 미션 승패가 달린 결정적인 순간, 제작진이 전소민에게 ‘남자게스트가 올 경우 원치 않는 굴욕벌칙’을 제안한 것이다.

고민에 빠진 전소민을 지켜보던 멤버들은 “귀여우니까 괜찮다. 그냥 촬영 와서 일만하고 집에 간다고 생각하라”며 전소민을 부추겼지만, 한참을 고민하던 전소민은 이내 “난 ‘런닝맨’에서 시집 갈 거야!”라고 소리치며 울분을 토해 모두의 자아냈다.

그러나 이를 지켜보던 유재석은 “그건 쉽지 않은 일”이라며 단호하게 말해 전소민을 절망에 빠트렸다.

제작진의 굴욕 미션과 전소민의 폭탄 발언에 대한 전말은 내일(19일) 오후 5시에 방송되는 ‘런닝맨’에서 확인할 수 있다.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hs87cho@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