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원희, 국회 입성?…“죄송합니다” 연발 왜?

입력 2019-05-19 09:56:00
프린트

임원희, 국회 입성?…“죄송합니다” 연발 왜?

‘미운 우리 새끼’의 임원희가 심상정 국회의원을 만난다.

오늘(19일) SBS ‘미운 우리 새끼’에서는 임원희가 심상정 국회의원을 만나 역대급 짠내를 유발한다.

이날, 임원희는 평소답지 않게 슈트를 차려 입고 국회로 향해 모두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알고 보니, 새로 촬영하는 드라마의 배역 연구를 위해 원희가 직접 국회까지 찾아간 것. 그러나, 제 발로 국회까지 찾아온 원희의 패기는 금세 꺾이고 말았다. 생에 첫 국회 입성에 극도로 긴장한 원희가 일일 현장 체험을 위해 찾아간 곳은 바로 ‘카리스마 甲’ 심상정 의원의 사무실이었기 때문이다.

지금껏 연기 외길 인생을 걸어온 25년차 배우 임원희의 불안불안한 첫 직장 생활에 스튜디오의 母벤져스는 “나까지 불안하다” 며 덩달아 손에 땀을 쥐기도 했다. 역시나 원희는 업무 시작 전부터 “죄송합니다” 를 연발하며 어리바리한 모습을 보여 스튜디오를 짠내 폭발의 현장으로 만들었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