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정희 고소 “비참한 마음…합의 없이 계속 진행 중”

입력 2019-05-20 09:55:00
프린트
크게보기

서정희 고소 “비참한 마음…합의 없이 계속 진행 중”

방송인 서정희가 고소 관련 입장을 밝혔다.

서정희는 최근 진행된 패션 화보 인터뷰에서 2015년 홀로서기 후의 근황과 향후 활동 계획에 대해 말했다. 악플러 고소와 관련해서도 자신의 생각을 전했다.

서정희는 “나는 외적이건 내적이건 아름다움을 추구하고 도전하는 성향의 사람이다. 악플러들은 이런 내 모습을 싫어하는가 보다. 얼마 전 악플러들을 고소했고, 고소가 진행 중”이라며 “솔직히 비참한 마음이다. 아마 그들도 다 외롭고 힘들 것이다. 그렇다 해도 거짓 글을 올리면 안 되지 않나. 더 이상 참고 살지 않을 것”이라고 털어놨다.

서정희는 지난해 12월 자신의 SNS에 직접 악플러 고소 진행 과정을 밝혔다. 당시 그는 “협박과 명예훼손 및 모욕적인 댓글에 대해 변호사를 통해 강남경찰서에 고소장을 추가 접수했고 강렬한 처벌을 요청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합의를 원하는 사람들도 있었지만 합의하지 않았다. 계속 진행하고 있다. 법적 조치를 피할 수 없을 것”이라며 “악성댓글에 대해서는 지속적으로 형사고소 및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제기해 끝까지 책임을 묻도록 하겠다”고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서세원과 2015년 이혼한 서정희는 ‘라라랜드’ 등 각종 예능을 통해 연예 활동을 재개했다. 2017년 6월 에세이를 출간한 후 강연회를 열며 작가로도 활동하고 있다.

사진제공|지오아미코리아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