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MW 화재 충격적 현장…화재 진화됐지만 BMW 다 타버렸다

입력 2019-05-25 17:5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BMW 화재 충격적 현장…화재 진화됐지만 BMW 다 타버렸다

BMW 차량이 화재로 전소됐다. 주행 중인 BMW 차량에서 또다시 화재사고가 발생한 것.

소방당국에 따르면 25일 오전 10시23분경 전남 해남군 송지면 편도 2차선 도로를 주행하던 A(42) 씨의 BMW 520d 차량에서 화재가 발생, 21분만에 진화됐다.

BMW 차량은 화재로 전소됐다. 화재 직전 A 씨가 곧바로 대피해 인명피해는 없었다. 화재가 발생한 BMW 차량은 2018년식인 것으로 전해졌다.

A 씨는 “조수석 밑에서 연기가 나 교차로 안전지대에 차를 세운 뒤 신고했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A 씨의 진술을 토대로, BMW 차량 결함 가능성을 열어두고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 중이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star@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