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리뷰] ‘불청’ 김태우 수입고백→아내사랑…역대급 사랑꾼 등장 (종합)

입력 2019-06-19 11:1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DA:리뷰] ‘불청’ 김태우 수입고백→아내사랑…역대급 사랑꾼 등장 (종합)

015B 김태우가 수입고백부터 아내사랑까지 진솔한 모습으로 화제를 모았다.

18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이하 ‘불청’)에 합류한 김태우는 스스로를 “결혼 8년차 유부남”이라고 소개하며 “항상 똑같이 지냈다. 밥 하고 아내 안마해주고”라며 근황을 전했다. 그는 “지난 ‘불청’ 콘서트 때 출연진들과 대화하면서 보낸 시간이 그리워서 나오게 됐다. 멤버들 밥 해주고 드립 커피도 내려주고 응원하려고 왔다. 외박하지 않는 조건으로 왔다. 아내가 ‘외박하지 않으면 무슨 짓을 해도 괜찮다’고 하더라”고 밝혔다.

결혼 이후 혼자 여행 온 건 처음이라는 김태우. 그는 “친구들이 ‘같이 여행가자’고도 하고 아내도 다녀오라고 하는데 내가 신경쓰이더라. 아내의 밥과 출퇴근을 챙겨줘야 하는데 못 하니까”라고 고백했다. “자상하다”는 반응에 그는 쑥스러워하며 “자상이 아니라 집착”이라고 농담하기도 했다. 구본승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김태우는 최수종 차인표 같은 애처가”라며 “정말 가정적인 남편이다. 형수님을 정말 아끼고 사랑하더라”고 인정했다.

멤버들을 위한 드립커피와 가정식 스타일의 닭고기 카레 요리를 준비한 김태우. 그는 닭다리를 좋아하는 아내를 위해 항상 닭다리를 포기한다고 고백해 권민중을 울컥하게 만들었다. 권민중은 “김태우의 목소리에 진심이 담겨 있어서”라고 눈물을 흘린 이유를 털어놨다.

김태우의 멘트 하나하나에 아내를 향한 사랑과 진심이 담겨 있었다. “부부싸움 후 어떻게 화해하느냐”는 질문에 김태우는 “아내도 나도 다혈질인데 성격상 먼저 잘못한 사람이 사과한다. 내가 맞을 때도 있지만 서로를 이해하지 못해도 인정해준다”고 대답했다. 그는 “아내에게 ‘실망스러워요’ ‘이러면 곤란해요’ 같은 말을 들으면 긴장되고 무섭더라. 평소 인격이 되게 좋은 사람이 ‘실망’이라고 하면 확 크게 얻어맞은 느낌이 들곤 한다”고 말했다. “어떨 때 사랑스러우냐”는 질문에는 “잘 때”라고 고백했다. 김태우는 “아내가 침대에서 잘 때 보면 아기 같다. 새근새근 자는 모습이 너무 귀엽고 예쁘다”고 말해 감탄을 이끌어냈다.

김태우는 수입에 대해서도 솔직하게 고백했다. 지난 시간을 돌아보며 “수입이 없을 때도 있었다. 재작년에는 일용직도 했다. 그러면서 많은 것을 배웠다. 그 일을 평생 하신 분들도 있었고 젊은 사람도 있었다. 인생을 배운 것 같다”고 털어놨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