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상이몽2’ 추자현 “생후 13개월 바다, 갈비탕 뼈+치킨 먹기도”

입력 2019-06-24 23:4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동상이몽2’ 추자현 “생후 13개월 바다, 갈비탕 뼈+치킨 먹기도”

배우 추자현이 아들 바다를 달래는 특별한 방법(?)을 전했다.

24일 밤 방송된 SBS ‘동상이몽 시즌2 – 너는 내 운명’(이하 ‘너는 내 운명’)에서는 100회를 맞아 ‘다시 보고 싶은 부부’ 릴레이 특집으로 꾸며졌다.

이 자리에는 오랜만에 배우 추자현이 함께 했다. 윤상현-메이비 부부의 영상을 보던 MC들은 추자현에게 “아이를 달래는 특별한 방법이 있느냐”고 물었다.

이에 추자현은 “내가 엄마로선 안 될 행동을 하곤 한다. 입으로 푸르르 소리를 내주기도 한다”고 말했다.

또한 추자현은 “그리고 아이가 아직 먹으면 안될 것 같은 음식들도 준다. 며칠 전엔 갈비탕의 뼈를 줬고 최근에는 치킨도 먹였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SBS 방송 화면 캡처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