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 라디오’ 김숙 “윤정수 야심한 시각에 전화, 스토커인줄“

입력 2019-06-26 16:14: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미스터 라디오’ 김숙 “윤정수 야심한 시각에 전화, 스토커인줄“

KBS 쿨FM '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 라디오'에 <최고의 사랑>에서 윤정수와 비즈니스 부부로 활약했던 김숙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윤정수는 “저번에도 김숙이 나온다고 하고 이숙선배가 나왔다. 오늘은 정말 김숙 맞냐. 숙아!”라고 외쳤고, 김숙은 “윤정수! 왜 이렇게 질척거려!” 라고 호통을 치며 입장해, 시작부터 웃음을 자아냈다. 반갑게 김숙을 맞이한 윤정수는“이제 국민 MC로 거듭난 김숙”이라고 소개했고, 김숙은 “평소랑 왜 이렇게 달라요” 라면서 “윤정수가 분기별로 한 번씩 전화를 한다. 그런데 꼭 야심한 시각에 한다. 나한테 사심 있는 줄 알았다. 전화해서 ‘뭐해?’ 라고 묻는다”라고 얘기해 호기심을 자아냈다. 하지만 이어서 “그래놓고 하는 말이 ‘너 요즘 (방송) 몇 개 하냐? 묻는다. 내가 방송을 몇 개 하는지를 그렇게 궁금해 한다. 스토컨줄 알았다.” 라고 설명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또한 한 청취자가 “김숙에게 윤정수란?” 이라고 묻자, “이제 좀 떼냈으면 좋겠는데 평생 가나보다. 다들 윤정수씨 안부를 나한테 물어본다. 이젠 그냥 저의 작은 파우치라고 생각한다. 항상 들고다니는” 이라고 대답했고, 윤정수 역시 “저도 낙인같은 거라고 생각한다. 미스터 라디오를 하는 동안에도, 끊임없이 청취자들이 김숙씨 얘기를 물어본다” 라고 얘기했다. 하지만 김숙은 ”언니네 라디오에서는 한번도 윤정수씨가 거론된 적이 없다“라고 단호하게 철벽을 쳐서 웃음을 자아냈다.

또한 김숙이 ”기사에서 봤다. 신용회복 축하드린다“ 라고 축하인사를 건네자 윤정수는 ”이제는 저도 전세대출을 받을 수 있다“라고 화답했다. 하지만 말이 끝나기도 전에 김숙은 ”대출은 무슨 대출이야. 까불지 말고 열심히 살아 오빠“ 라고 얘기해 원조 걸크러쉬다운 면모를 보였다. 그리고 덧붙여, ”얼마 전에 윤정수를 만났다. 차를 몰고왔더라. 그래서 내가 걸어다니라고 얘기했다. 자가용이 웬말이냐. 아직 대중교통 타야한다.“ 라면서 ”윤정수가 내 앞에서는 한마디도 반박 못하더니 차를 빼면서 창문을 내리고는 ’이거 중고야! 난 언제까지 가난하게 살아야 되냐?’ 외치고 도망쳤다. 잡을 수도 있었지만 짠해서 안잡았다” 라고 얘기해 스튜디오를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그리고 한 청취자가 “기생충 보셨나요, 장혜진씨랑 여전히 친하게 지내시나요?”라고 묻자, “고등학교 때 연기를 제일 잘한 친구였다. 그 때 저희 선생님이 배우 이재용씨였다” 라면서 “의자가 없는데, 의자가 있는 것처럼 연기를 하라고 했다. 의자가 없는데 어떻게 의자가 있는 것처럼 연기하나. 난 민망하고 부끄러워서 머뭇거리는데 장혜진은 천연덕스럽게 목욕탕 의자를 만들어서 연기를 했다. 최고의 배우다” 라면서 장혜진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3월 4일부터 시작된 [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 라디오]는 KBS 쿨FM(89.1MHz 낮 4시-6시)을 통해 생방송으로 함께할 수 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