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지원 촬영중단 “기쁘다”←‘한끼줍쇼’ 워너원 이후 역대급 인파

입력 2019-06-27 15:2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예지원 촬영중단 “기쁘다”←‘한끼줍쇼’ 워너원 이후 역대급 인파

예지원 촬영중단, ‘한끼줍쇼’ 인기에 논란 토끼눈→워너원 이후 역대급 인파

‘한끼줍쇼’에서 워너원 강다니엘-박지훈 편 이후로 역대급 환영 인파가 몰려 화제다. 바로 배우 예지원과 정소민 편.

지난 26일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한끼줍쇼'에는 예지원, 정소민이 시흥시 배곧신도시에서 한 끼 도전에 나섰다. 그런데 녹화 시작과 동시에 예상 못했던 환영 인파가 몰려 '한끼줍쇼' 팀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배곧신도시 주민들의 뜨거운 환영에 제작진은 주민들의 안전을 위해 잠시 촬영을 중단했고, 출연진들은 주택가를 벗어나 한적한 아파트 단지로 이동해 한끼 도전을 이어갔다.

이에 놀란 예지원은 "원래 '한끼줍쇼' 촬영에 사람이 많이 몰리냐? 우리가 이 정도로 유명했나? 우리 영화가 잘 될 것 같다. 많은 분이 관심을 가져주셔서 기쁘다"며 감사한 마음을 드러냈다.

출연진 모두 한 끼에 성공한 뒤에도 배곧신도시 주민들의 관심은 멈추지 않았고, 이에 이경규는 "여름이라 그런지 밖이 캄캄해도 사람들이 많다"고 말했다. 그러자 한 주민은 "오늘 '한끼줍쇼' 촬영 때문에 많은 것이다. 아파트 동마다 단톡방이 있는데 '한끼줍쇼' 촬영 왔다고 난리가 났다. 다들 음식을 준비해놓고 자기 집에 오길 기다리고 있다"고 설명해 ‘한끼 줍쇼’의 인기를 실감케 했다.

이경규는 "이렇게 난리가 난 촬영은 이번까지 딱 두 번이다. 이번 촬영이 워너원 촬영 이후 가장 반응이 좋다. 동네가 뒤집어진 건 이번이 처음이다"라며 함박웃음을 지었다.

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misty8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