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석천, 꽈당녀 하나경 노출 “의도적”

입력 2019-07-13 19:3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홍석천, 꽈당녀 하나경 노출 “의도적”

‘풍문쇼’ 홍석천이 청룡영화제 레드카펫에서 노출 논란을 일으킨 하나경에 대해 의도적이라고 판단했다.

8일 밤 방송된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는 노출 논란 스타에 대해 언급했다. 특히 하나경 노출 논란에 대해 김가연은 “의상 갖춰 입고 나와 우아하게 찍히고 싶지 넘어지는 사진을 찍히고 싶진 않다”고 말하자, 홍석천은 “풀세팅하고 긴 치맛자락을 하고 하이힐과 파워워킹은 의도적”이라고 말했다.

이에 최정아 기자는 "파워워킹 하고 있는데 갑자기 미끄러졌고, 넘어져보니 깊은 브이넥이었던 원피스가 돌아갔다고 한다. 노출 부위를 수습했는데 사실 무척 창피했다고 한다"고 설명했다.

안진용 기자는 "의도했는지 안 했는지 본인만 알 거다. 영화제를 오랫동안 취재해 왔다. 넘어지는 사고는 노출이 심한 여배우에게 벌어진다. 여러 가지 상황 때문에 저는 합리적 의심을 하게 된다"고 반박했다.

그러자 홍석천은 "유명하지 않은 배우들의 노출 전쟁 때문에 의심을 할 만하다"고 말했다. 김지현 기자는 "어떤 여배우는 실수로 노출한 것처럼 흘러내렸는데 너무 티가 나서 사진 기자들도 웃었다고 하더라"고 덧붙였다.

사진|채널A ‘풍문쇼’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