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D 류현진, MIA전 QS+ 호투… 시즌 11승-ERA 1.76

입력 2019-07-20 14:0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류현진.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동아닷컴]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32, LA 다저스)이 좋지 않은 컨디션 속에서도 퀄리티 스타트+를 기록하며 시즌 11승 달성에 성공했다.

류현진은 20일(한국시각) 미국 캘리포니아주 LA에 위치한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마이애미 말린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2-1 승리를 이끌었다.

이날 류현진은 7이닝 동안 102개의 공(스트라이크 61개)을 던지며 4피안타 1실점을 기록했다. 볼넷과 탈삼진은 각각 3개와 7개.

최종 기록은 퀄리티 스타트+. 하지만 류현진은 이날 1회부터 4회까지 매우 좋지 않은 투구 내용을 보였다. 제구가 마음대로 되지 않았다.

류현진은 2회에만 볼넷 2개를 내주는 등 2사 후 만루 위기를 자초했고, 3회 역시 선두타자를 볼넷으로 내보내는 등 제구력에 문제를 보였다.

이어 류현진은 0-0으로 맞선 4회 1사 주자 1루 상황에서 호르헤 알파로에게 좌중간을 가르는 1타점 2루타를 허용했다. 대량 실점을 할 수도 있는 투구 내용.

하지만 류현진은 1점을 내준 뒤 5회부터 기적처럼 부활했다. 6회 수비 실책으로 주자 한 명을 내보냈을 뿐, 5회부터 7회까지 책임 주자의 출루를 허락하지 않았다.

특히 류현진은 마지막 7회 마틴 프라도-미겔 로하스-커티스 그랜더슨을 모두 헛스윙 삼진으로 잡으며 ‘KKK 쇼’를 선보였다.

LA 다저스 타선은 경기 중반까지 마이애미 선발 투수 잭 갈렌을 공략하지 못했으나 0-1로 뒤진 6회 2점을 얻어 2-1로 역전에 성공했다.

또 마에다 켄타-켄리 잰슨의 LA 다저스 구원진은 남은 2이닝을 무실점으로 막아 승리를 지켰다. 이에 류현진은 승리, 마에다는 홀드, 잰슨은 세이브를 챙겼다.

이로써 류현진은 지난 5일 샌디에이고 파드리스전 이후 2경기 만에 승리를 거뒀다. 19경기에서 123이닝을 던지며, 11승 2패와 평균자책점 1.76을 기록했다.

동아닷컴 조성운 기자 madduxly@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