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리뷰] 장윤정 은퇴언급 “내려오고 있는 중…”(ft. 후배♥)

입력 2019-07-22 11:1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DA:리뷰] 장윤정 은퇴언급 “내려오고 있는 중…”(ft. 후배♥)

가수 장윤정이 후배 사랑과 함께 은퇴에 대해 언급해 눈길을 끌었다.

21일(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는 가구 시청률 11.5%(수도권 2부)로 또 한 번 두 자릿수를 넘어섰다. ‘집사부일체’는 20~49세 젊은 시청자들을 대상으로 집계한 ‘2049 타깃 시청률’ 역시 무려 4%로 높게 나타났고, 분당 최고 시청률은 13.5%까지 치솟아 눈길을 끌었다. 이는 트로트에 대한 남다른 사랑과 열정을 드러낸 장윤정의 효과.

지난주에 이어 장윤정 사부와 하루를 보내는 멤버들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장윤정은 멤버들에게 모시조개 샤부샤부를 대접했다. 식사 도중 “후배들이 집에 많이 놀러 오냐”라는 질문에 장윤정은 “한가할 땐 2주에 한 번 정도 온다”라며 “나의 일상의 절반이 후배들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고 답했다.
이어 장윤정은 “무명시절 가장 절실했던 것이 밥이다. 그래서 후배들 밥을 먹여야겠다는 생각이 들더라”라며 후배 사랑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까부는 게 키질할 때 곡식의 껍질이 날아다니는 걸 까분다고 하더라”라며 “아무리 키질이 들어와도 안에 남아 있는 알맹이처럼, 내가 그런 사람이고 싶다”는 진심을 털어놨다.

장윤정은 “나는 이미 내려오고 있는 중이니까 잘 내려와야지 예쁘게. 좋게좋게 예쁘게”라며 “초라하게, 필요 없어지는 사람 말고 후배들이 나를 밟고 올라갈 때 받쳐주고 싶다. 더 올라갈 수 있게. 그런 힘이 있는 선배가 되고 싶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이어 “그러려면 내가 잘하고 있어야 된다. 내려오는 와중에 잘하고 있어야 하는 거더라”라고 덧붙였다.
이날 방송에서 장윤정은 마지막으로 “오늘 함께하면서 다시 한번 여러분을 향한 사랑이 불 지펴지는 느낌을 받았다. 내가 더 잘하고 있어야 필요할 때 힘이 되어줄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열심히 잘 하겠다”라며 “인생은 까불지 말고, 맛있게, 멋있게”라는 한 마디로 감동을 안겼다.

동아닷컴 이슬비 기자 misty8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