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구혜선, 안재현 소속된 HB엔터 나오기로…프로필 삭제

입력 2019-08-18 14:48: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연기자 구혜선이 남편인 안재현과 파경 위기에 처한 가운데 안재현과 함께 몸담고 있었던 HB엔터테인먼트와 결별 수순을 밟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두 사람의 소식이 알려진 18일 HB엔터테인먼트는 공식 홈페이지에서 구혜선의 프로필 사진을 삭제했다.

이와 관련해 구혜선은 이날 자신의 SNS에 안재현과 주고받은 “나도 원하면 계약 해지해 주시겠다고 해서 내가 회사를 나가는 게 맞을 것 같다”는 내용이 담긴 문자메시지를 공개했다.

구혜선은 올해 6월 HB엔터테인먼트에 새롭게 둥지를 틀고 활동에 나섰다.



당시 소속사 측은 “서로 간의 신뢰와 소통을 바탕으로 연기 활동을 물론 다양한 영역에서 활발히 활동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힌 바 있다.

2016년 결혼한 구혜선과 안재현은 18일 새벽 구혜선이 SNS에 자신들이 불화를 겪고 이혼을 진행 중인 사실을 공개했다.

하지만 구혜선은 이혼에 대한 의사가 없음을 알리면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백솔미 기자 bsm@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