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영구=권인하? 천둥 호랑이 창법에 귀 쫑긋

입력 2019-08-25 18:3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복면가왕’ 영구=권인하? 천둥 호랑이 창법에 귀 쫑긋

‘복면가왕’ 영구의 정체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5일 오후 방송된 MBC ‘일밤-복면가왕’에서는 가왕 3연승에 성공한 노래요정 지니에 맞서는 복면가수들의 1라운드 무대가 펼쳐졌다.

이날 영구와 땡칠이 가면을 쓴 두 복면 가수가 무대를 꾸몄다. 두 사람은 강렬하고 우스꽝스러운 가면을 쓰고 나타나 바이브의 ‘술이야’를 선곡해 놀라움을 안겼다.

이런 가운데 영구는 허스키한 목소리와 독특한 창법으로 정체를 짐작케 했다. 영구는 이와 전혀 다른 미성으로 여성 관객들을 사로잡았다.

이날 2라운드 진출은 영구가 이뤄냈다. 땡칠이 가면 속 인물은 펜타곤의 홍석으로 그는 “합주를 하면서 내가 노래 부르는 걸 얼마나 좋아하는지를 알게 됐다”며 “우리 펜타곤의 노래가 좋다고 자신한다. 많은 분들이 들어주시지 않아서 초조했다”고 소감을 전해 눈길을 끌었다.

사진=MBC 방송 화면 캡처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