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티 집 공개…영화관 침실+방송국 스케일 촬영방까지

입력 2019-09-22 16:12: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도티 집 공개…영화관 침실+방송국 스케일 촬영방까지

도티의 집이 공개돼 화제를 모으고 있다.

지난 21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도티와 유규선 매니저의 일상이 그려졌다.

이날 도티는 자신을 데리러 온 유규선 매니저에게 집을 구경시켜줬다. 특히 유튜브 구독자 100만 명이 넘으면 받는 골드버튼이 눈길을 끌었다.

침실과 방송실은 '갓도티'의 위엄이 물씬 느껴졌다. 마치 영화관을 연상케 하는 침실에는 큰 스크린으로 꾸며져 있었다. 이에 유규선은 "방 하나 남는 게 없냐. 혼자는 적적할 것 같다"며 입을 다물지 못했다.

촬영을 위해 만들어 놓은 방도 방송국을 못지않은 스케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조명, 방음, 음향이 완벽하게 세팅됐고, 크로마키 촬영도 가능한 최신 장비들이 갖춰져 있었다.

동아닷컴 연예뉴스팀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