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돌콩’, KRA컵 클래식 우승 “그랑프리도 노린다”

입력 2019-10-10 12:2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KRA컵 클래식에서 우승한 '돌콩'과 안토니오 기수.

세계 4대 경마대회 두바이월드컵 결승에 진출했던 ‘돌콩(수, 5세, 미국, 레이팅 129, 이태인 마주)’이 6일 서울경마공원에서 열린 제35회 KRA컵 클래식(GⅡ, 제9경주, 2000m, 3세 이상, 혼OPEN) 우승을 차지했다.

총상금 5억 원이 걸린 이번 경주는 9월 8일에 개최된 국내 최고 국제경주 코리아컵에서 나란히 1, 2위를 차지한 ‘문학치프(수, 4세, 미국, 레이팅 131, 권경자 마주)’와 ‘청담도끼(거, 5세, 미국, 레이팅 129, 김병진 마주)’를 비롯해, 코리아컵과 코리아스프린트에 참가했던 경주마가 무려 6마리나 출전해 그 어느 때보다 뜨거웠다.

우승후보들의 조심스러운 탐색전으로 출발부터 선두가 바뀌며 관중들의 탄성을 자아냈다. 3코너 이후 ‘문학치프’와 ‘투데이(거, 5세, 한국, 레이팅 126, 고정수 마주)’가 선두를 다투는가 싶더니, 4코너 이후에 ‘청담도끼’와 ‘돌콩’이 선두권에 가세하며 혼전을 거듭했다.

선두그룹 후미에서 줄곧 틈을 노리던 ‘돌콩’은 결승선 300m를 앞둔 지점에서 무서운 추입을 시작해 50m를 남겨두고 2위 ‘청담도끼’와 크게 격차를 벌리며 5마신 차의 여유있는 승리를 거두었다. 우승기록은 2분 6초 8. 이로써 ‘돌콩’은 데뷔 후 14전 8승을 기록했다.

‘돌콩’의 배대선 조교사는 “경주 전부터 돌콩의 컨디션이 좋아 우승에 자신이 있었다. 원래 추입이 장기이지만 출발부터 서둘렀던 것이 주효했다. 무엇보다 지난번 5위에 그쳤던 코리아컵의 아쉬움을 씻어서 더 기쁘다. 지금부터 준비해 그랑프리(GⅠ) 우승도 가져오겠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정용운 기자 sadzoo@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