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튜버 소득탈루 “7명에게 세금 10억원 부과, 관리 강화할 것”

입력 2019-10-10 14:11: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유튜버 소득탈루 “7명에게 세금 10억원 부과, 관리 강화할 것”

국세청이 유튜버 7명이 총 45억 원 소득을 탈루한 사실을 적발했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김정우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세청에서 받은 자료에 따르면, 국세청은 작년부터 올해 9월까지 탈세 혐의가 짙은 유튜버에 대한 세무조사를 벌였다. 그 결과 유튜버 7명이 총 45억 원의 소득을 올려놓고도 광고수입금액 전액 누락 등으로 소득을 탈루한 사실을 적발했다. 국세청은 이들에게 총 10억 원의 세금을 부과했다. 고소득 유튜버 소득과 탈세 규모가 구체적으로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MCN(다중채널 네트워크·유튜버 등에게 방송기획·제작·송출, 프로모션 등을 지원하고 수익을 배분하는 기업) 소속 유튜버의 경우, 원천징수를 하기 때문에 어느 정도 소득 파악이 된다. 반면 대다수에 해당하는 개인 유튜버는 종합소득을 자진신고 하지 않으면 과세 당국이 수익을 파악하기 어려운 게 현실이다.


관련해 김현준 국세청장은 10일 세종청사에서 열린 국정감사에서 유튜버 등 신종 업종에 대한 세원 관리를 강화하고 가상통화 과세인프라스트럭처도 확보하겠다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마켓, 유튜버 등 신종 업종의 거래자료를 수집하고 포털사이트 운영사 등과 협력관계를 구축해 성실납세를 안내한다는 방침이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