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첫 호텔 ‘본궤도’, 사업다각화 순항

입력 2019-09-02 13:19: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 홍대 ‘홀리데이 인 익스프레스’, 9월 개장 1년
객실가동률 88% 17만 명 이용, 대부분 자유여행객


제주항공(대표이사 이석주)이 서울 공항철도 홍대입구역 인근서 운영하는 ‘홀리데이 인 익스프레스 서울홍대’(이하 홀리데이 인 익스프레스)가 9월1일 개장 1년을 맞았다.

제주항공은 지속 가능한 성장 기반을 위해 여객수송 중심의 사업모델에서 연관산업 진출 등 다각화를 시도하고 있다. 홀리데이 인 익스프레스는 이런 변화의 대표적인 결과이다. 294실인 홀리데이 인 익스프레스는 세계에서 2500여개의 호텔을 운영하는 글로벌 호텔체인 인터컨티넨탈호텔그룹(IHG)의 브랜드다.

홀리데이 인 익스프레스는 8월 말까지 9만1199개의 객실이 판매했고, 투숙객은 17만98명으로 집계됐다. 평균 88%의 객실점유율을 기록해 인터컨티넨탈호텔그룹(IHG)으로부터 같은 해 개관한 아시아 8개 호텔 가운데 가장 뛰어난 성과를 기록해 아시아지역 ‘Best Opening Hotel’로 선정됐다. 경영실적도 올해 상반기부터 흑자로 전환했다.

투숙객 중 약 90%는 개별적으로 예약한 자유여행객이며, 국적별로는 우리나라 20%, 중국과 일본 등 아시아권 50%, 비아시아권 30% 등 외국인 비중이 높았다.

스포츠동아 김재범 기자 oldfield@donga.com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