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가인 측 “단독 콘서트 암표 불법거래 주의 당부”

입력 2019-10-15 13:27: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송가인 측 “단독 콘서트 암표 불법거래 주의 당부”

[사진 출처 : SNS 캡처]

가수 송가인 측이 단독콘서트 암표 주의보를 내렸다.

송가인의 단독 콘서트는 티켓 예매 오픈 전부터 불법 거래에 대한 당부를 전할 정도로 티켓팅 전쟁을 예고했고, 티켓 예매 오픈과 동시에 매진을 기록해 인기를 실감케 했다.

이에 표를 구하지 못한 팬들이 표를 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팬심을 악용한 암표 거래가 포착됐다. 기존의 가격보다 비싼 가격에 판매되고 있는 송가인의 단독 콘서트 티켓에 대해 제작사 측은 “불법 거래는 자제해 주시길 바란다”며 불법 거래에 대한 자제를 당부했다.

이번 송가인의 단독 콘서트는 데뷔 이후 처음으로 개최하는 만큼 심혈을 기울이며 심도 있게 기획하고 있다고 알려졌으며, 신곡을 기다리는 팬들의 갈증을 해소시켜줄 신곡과 특별한 무대를 선보일 것이라 예고하고 있다. 또 MBC에서 단독으로 콘서트 실황이 중계된다.

송가인의 단독 콘서트 ‘Again’은 오는 11월 3일(일) 오후 5시 경희대학교 평화의 전당에서 개최된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