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민석 만세”…‘배갈콤비’ 사이다 샤우팅 터졌다

입력 2018-02-13 23:29:00

“김민석 만세”…‘배갈콤비’ 사이다 샤우팅 터졌다

SBS의 동계 올림픽 명콤비들인 배성재X제갈성렬 ‘배갈콤비’와 배기완X전이경 ‘완전콤비’가 이번엔 ‘사이다 어록’들을 탄생시켰다.

배성재 아나운서와 제갈성렬 해설위원은 오늘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남자 스피드 스케이팅 5000m 경기의 중계를 맡아 또 한 번 박진감 넘치는 해설로 주목받았다. 특히, 제갈 위원은 이제 갓 고등학교를 졸업한 후배 김민석 선수의 등장에 “희망의 발을 내딛었다”며 좋은 성적을 기대했고, 김민석 선수가 결승선에 근접할 때는 “조금만 더, 조금만 더”라는 간곡한 모습으로 메달권의 희망을 가졌다.

김민석 선수는 호성적을 거두며 3위에 올랐고, 이후 경기 결과에 따라 동메달 여부가 결정되는 ‘운명의 시간’을 맞이했다. 이에 배 아나운서는 “마음을 비우고 (김민석 선수를) 응원하자”고 했지만 제갈 위원은 “난 마음을 비울 수 없다”며 솔직한 멘트를 덧붙였다. 결국 김민석 선수는 대한민국 남자 스피드 스케이팅 역사상 첫 동메달을 차지하는 쾌거를 이루었고, 제갈 위원은 “김민석 만세”라는 ‘사이다 외침’을, 배 아나운서도 “빙속 괴물이 탄생했다”며 참았던 기쁨을 만끽했다. 특히, 제갈 위원은 “제가 어제 김민석 선수 동메달 딸 거 같다고 하지 않았느냐, 설레발 같아서 참았다”면서 다시 한 번 후배의 동메달 쾌거를 축하했다.


배기완X전이경 ‘완전콤비’는 ‘족집게 예언’에 이은 ‘사이다 어록’으로 눈길을 끌었다. ‘완전콤비’는 남자 쇼트트랙 1000m 예선에 나선 서이라 선수가 한티안유(중국) 선수의 ‘나쁜 손’에 밀리게 되자 동시에 분개했다. 실제로 비디오 판독 결과 한티안유 선수의 반칙이 인정됐고, 실격 처리됐다. 이에 배기완 아나운서는 “손쓰면 안 된다. 스케이트는 발로 하는 것”이라고 일갈했고 전이경 해설위원 역시 “얼음판 위에서는 발만 사용하라는 판정”이라는 ‘사이다 멘트’로 맞장구쳤다. 특히, 전 위원은 앞서 열린 황대헌 선수의 예선 경기에서도 반칙이 난무하자 “선수들 손에 센서를 달면 나쁜 손이 덜하지 않을까”라는 재치 멘트로 웃음을 자아냈다.

한편, 배기완X전이경 ‘완전콤비’는 여자 쇼트트랙 500m 결승전에 진출한 최민정 선수가 충격의 실격 처리로 노메달에 그치는 모습도 지켜봐야 했다. 최민정 선수는 한층 더 치열해진 결승전 경기에서 고군분투하며 가까스로 2위로 들어왔으나, 막판 추격과정에서 1위를 달리던 아리아나 폰타나(이탈리아) 선수에게 반칙을 했다는 심판 판정이 나오면서 은메달이 좌절됐다.

이에 ‘완전콤비’는 “충분히 잘 싸웠다”며 격려의 말을 잊지 않았지만, ‘선배’이기도 한 전 위원은 진심 어린 탄식을 내뱉으며 아쉬워했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BEST info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