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지우, 평창 패럴림픽 성화봉송 참여…강릉 밝힌 희망 불꽃

입력 2018-03-09 10:17:00
프린트
크게보기

최지우, 평창 패럴림픽 성화봉송 참여…강릉 밝힌 희망 불꽃

배우 최지우가 강릉을 희망의 불꽃으로 환하게 밝혔다.

최지우는 지난 8일 빙상경기 개최 도시인 강릉에서 2018 평창 동계 패럴림픽 성화봉송 주자로 참여했다. ‘모두를 빛나게 하는 불꽃(Let Everyone Shine)’이라는 슬로건 아래 시작된 이번 성화봉송은 ‘동행’을 의미하는 2인1조를 이뤄 진행됐다.

강릉의 마지막 주자로 등장한 최지우는 장애인 육상 꿈나무 김경민양과 함께 나란히 발을 맞춰 걸었다. 이들은 비가 쏟아지는 궂은 날씨에도 불구, 따뜻한 미소를 잃지 않으며 시민들의 환호와 열기 속 성화의 불꽃을 이어갔다.

마지막 구간 통과 후 이들은 강릉시청 대강당에 마련된 성화대로 향했다. 최지우와 김경민양을 비롯한 관계자 7인이 무대에 오르자 본격 카운트다운이 시작됐고, 두 사람의 불꽃이 하나로 모아지면서 성화대 가득 밝은 불길이 차올랐다.

점화식에 참여한 최지우는 “이렇게 성화봉송 주자로 참여하게 돼 정말 영광입니다. 끝나는 날까지 아무 사고 없이 안전하게 즐길 수 있는 축제가 되길 바라겠습니다. 선수분들 모두 힘내세요. 파이팅!”이라는 힘찬 소감으로 패럴림픽의 성공적 개최를 기원했다.

서울과 춘천, 원주, 정선을 지나 강릉 성화대에 안치된 불꽃은 이제 최종 도시인 평창으로 전달될 예정이다. 2018 평창 동계 패럴림픽은 오늘(9일)부터 18일까지 10일간 개최된다.

동아닷컴 전효진 기자 jhj@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