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인터뷰] 문예원 “아직 데이터 쌓을 시기…멘탈-연기 더 공부”

입력 2019-04-12 11:5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누구에게나 인생에 세 번의 기회는 있다고들 한다. 그러나 이 기회가 다가온 것을 눈치 채지 못하고 흘려보내는 이들도 부지기수. 그런 면에서 신예 문예원은 그에게 찾아온 첫 번째인지 혹은 마지막이었을 수도 있는 기회를 만들어 내고 꼭 붙잡은 축으로 분류되어야 한다.

문예원은 영화 ‘곤지암’의 샬럿 역으로 데뷔한 이래 MBC ‘붉은달 푸른해’, JTBC ‘리갈하이’에 이르기까지 조금씩 배우의 커리어를 쌓아오고 있다. ‘곤지암’의 이례적인 흥행에도 불구하고 그는 욕심내지 않고 자신만의 속도로 배우의 길을 걷는다.

“‘리갈하이’는 제가 처음으로 고정적인 배역을 맡은 드라마였어요. 그동안 뵙고 잎었던 선배들을 보고 어깨 너머로 많은 것을 배울 수 있는 시간이었죠. 이순재 선생님은 물론이고 극 후반에 정상훈 선배와 호흡을 맞추곤 했는데 그 때 순간적으로 나오는 애드리브가 공간을 꽉 채우는 느낌을 받고 굉장히 감탄했어요.”

문예원은 ‘리갈하이’에서 남설희 역을 맡았다. ‘곤지암’ 샬럿 역과 달리 사랑스러우면서도 푼수끼 가득한 모습을 보여줬다. 문예원이라는 배우가 강렬한 역에만 어울리는 배우가 아님을 보여준 것이 가장 큰 수확이다.


“사실 ‘곤지암’ 이후에 큰 관심을 받아서 앞으로 더 잘해야 한다는 생각이 많았어요. 부담감하고 욕심 탓에 ‘리갈하이’ 촬영 초반에는 연기가 자유롭지 못했던 것 같아요. 제 스스로 경직된 연기를 하는 것 같다는 생각이 들고 나서는 욕심을 많이 버렸죠.”

그의 말처럼 문예원의 아직까지는 짧은 배우 커리어에 ‘곤지암’은 절대 빼놓을 수 없는 작품이다. 누누이 언급된 대로 ‘곤지암’은 문예원에게 일생일대의 기회였고 그 덕에 배우로 불릴 수 있게 됐다.

“실제로는 공포 영화를 보지도 못하는데 ‘곤지암’ 오디션에 지원했어요. 너무 무서워서 시나리오조차 읽지 못할 정도였죠. 그래도 제가 무섭다고 이 작품을 놓치면 안될 것 같았어요. 처음 배역 이름이 에리카였는데 제 영어 이름인 살럿으로 바꾸기도 했고 의상까지 직접 골라 오디션장을 갔어요. 감독님의 이미지 캐스팅에 잘 맞아떨어진거죠.”

이처럼 문예원의 지난 행보를 한 단어로 표현하면 ‘개척’이라는 말이 떠오른다. 골프 유학 목적으로 피지에 다녀오기도 하고 학창시절 경제학에 관심을 보였던 그였지만 문예원은 스스로 댄스 팀을 이끌기도 하고 배우를 자신의 직업으로 선택했다. 얼핏 보면 파란만장하다.

“중학교 3학년 때 원더걸스 ‘텔미’에 맞춰 춤을 추면서 처음 무대를 서게 됐어요. 그 떨림과 스릴을 잊지 못했어요. 시간이 지나면 괜찮아 지겠지 라는 생각으로 공부에만 매진했지만 그게 잊혀지는 건 아니더라고요. 그래서 대학교 진학도 포기하고 댄스팀을 이끌었어요. 춤은 굉장히 잘 추는 건 아니었지만 사랑으로 보듬다 보니 리더까지 됐고요.”

이후 문예원은 방송연예과로 진학해 배우의 길을 선택했다. “아직 채워야 할 것이 많다”고 말한다.

“정말 해야 할 것들이 많은 것 같아요. 멘탈적인 부분은 물론이고 연기적인 부분도요. 그런 것들을 채워 나가는 방법들이 정말 다양하더라고요. 당장은 외국어에 대한 욕심을 내고 있어요.”


또한 문예원은 배우로서 해외 진출에 대한 욕심도 은연 중에 드러냈다. 그는 “기회가 된다면 다 경험해 보고 싶다. 해외는 스케일도 다를 것 같은데 그런 부분들을 직접 겪어보고 싶다”고 말했다.

“그래도 아직은 신인으로서 저의 데이터를 쌓는데 집중해야죠. 아직 더 공부를 해야 하는 시기기도 하고요. 누군가는 스물여섯에 시작한 저에게 ‘너무 늦은 것 같다’는 말도 하지만 전 그렇게 생각하진 않아요, 전 배우라는 일을 정말 오래토록 하고 싶어요. 다른 작품들을 통해서 대중에게 양파 같은 느낌을 주는 배우였으면 해요.”

동아닷컴 곽현수 기자 abroad@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