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이슈] 하연수, 하프→사진→족자 까칠한 태도로 ‘구설수 어게인’ (종합)

입력 2019-06-19 14:35:00
카카오톡 공유하기
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크게보기

[DA:이슈] 하연수, 하프→사진→족자 까칠한 태도로 ‘구설수 어게인’ (종합)

잊을 만 하면 또 반복이다. 배우 하연수가 또 한 번 까칠한 태도로 논란에 휩싸였다.

18일 자신의 SNS에 ‘화조도’ 족자의 판매를 안내하는 게시물을 올린 하연수. 이에 한 팬은 “연수 님이 직접 작업한 건가요?”라고 질문 댓글을 달았다. 그러자 하연수는 댓글로 “500번 정도 받은 질문이라 씁쓸하네요. 이젠 좀 알아주셨으면. 그렇습니다. 그림 그린 지는 20년 됐고요”라고 남겼다. 정중하게 질문한 누리꾼에 대한 하연수의 다소 까칠한 태도에 지적이 잇따랐고 그는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하연수가 댓글 논란에 휩싸인 건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2016년 자신의 SNS에 올린 하프 관련 게시물에 한 누리꾼이 “대중화하기에는 가격의 압박이 크다”고 댓글을 달자 “수천만 원대의 그랜드 하프와는 달리 켈틱 하프는 50만 원이하부터 수백만 원대까지 가격대의 폭이 매우 넓습니다. 잘 모르시면 센스 있게 검색을 해보신 후 댓글을 써주시는 게 다른 분들에게도 혼선을 주지 않고 이 게시물에 도움을 주시는 방법이라 생각됩니다”라고 반박했다. 단호하면서도 까칠한 댓글에 누리꾼들의 반응은 옹호와 비난으로 갈렸다.

또한 하연수는 “사진 가운데 작품이 뭔지 알고 싶은데 방법이 없나요”라는 누리꾼에 “태그를 해놓았는데요. 방법은 당연히 도록을 구매하시거나 구글링인데 구글링 하실 용의가 없어 보이셔서 답변 드립니다”라고 반응하기도 했다.

과거 논란 당시 하연수는 SNS에 “제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라온 팬들 질문에 신중하지 못한 답변을 하면서 직접 상처받았을 팬들에게 진심으로 사죄합니다. 제 미성숙한 발언으로 불편함을 느낀 모든 분에게 사과드립니다. 이런 저의 경솔함으로 많은 분에게 실망을 안겨드리는 일이 없도록 하겠습니다”라고 자필 사과문을 올렸다가 삭제했다. 이번에도 비슷한 양상을 보이는 가운데 SNS를 비공개로 전화한 하연수가 어떤 태도를 보일지 관심이 쏠린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핫이슈

뉴스스탠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