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무비] 600만 넘은 ‘보헤미안 랩소디’, 라이브 에이드 뒷심 가나

입력 2018-12-03 09:30:00
프린트

[DA:무비] 600만 넘은 ‘보헤미안 랩소디’, 라이브 에이드 뒷심 가나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가 개봉 한 달이 넘었지만 여전한 흥행 파워를 자랑하고 있다. 무려 누적 관객수 600만 명을 돌파하면서 대박 흥행을 이어나가고 있다.

‘보헤미안 랩소디’는 음악의 꿈을 키우던 아웃사이더에서 전설의 록 밴드가 된 ‘프레디 머큐리’와 ‘퀸’의 독창적인 음악과 화려한 무대 그리고 그들의 진짜 이야기를 담아냈다.

영화진흥위원회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에 따르면 ‘보헤미안 랩소디’는 개봉 34일차인 3일 오전 7시 기준으로 누적 관객수 604만6701명을 기록, 592만 명을 동원한 영화 ‘레미제라블’(2012)의 스코어를 제치며 역대 음악 영화 최고 흥행작 기록 경신에 성공했다. 또한 ‘보헤미안 랩소디’는 올해 개봉한 블록버스터 영화 ‘쥬라기 월드: 폴른 킹덤’(566만1128명)을 제치고, ‘신과 함께-인과 연’(1227만4353명), ‘어벤져스: 인피니티 워’(1121만2710명), ‘미션 임파서블: 폴아웃’(658만4915명)에 이어 2018년 흥행작 TOP 4에 등극하는 흥행 저력을 드러냈다.

뿐만 아니라, 개봉 5주차 주말에도 식을 줄 모르는 흥행 열기는 네이버 평점 9.5점, CGV 골든에그지수 99% 등의 높은 평점으로 이어지고 있다. 특히 ‘보헤미안 랩소디’는 12/1(토) 영화진흥위원회 기준 ‘국가부도의 날’, ‘성난황소’, ‘신비한 동물들과 그린델왈드의 범죄’ 등을 제치고 40.5%의 높은 수치로 좌석판매율 1위를 기록해 좀처럼 사그라들지 않는 관객들의 열띤 호응을 확인할 수 있다.

‘보헤미안 랩소디’의 열풍은 단순히 영화 흥행에 그치지 않고 ‘퀸’에 대한 새로운 바람으로 전파되고 있다. 영화 후반부 그려지는 ‘라이브 에이드’ 생중계 유튜브 영상은 지난달 23일 1억 뷰를 돌파했다.

이에 MBC에서는 지난 2일 오후 11시 55분 라이브 에이드 공연을 재편집한 실황 방송을 편성했다. 이들이 편성한 ‘라이브 에이드’는 1985년 에티오피아 난민의 기아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기금 마련을 위해 열린 콘서트 가운데 당시 MBC가 중계한 3시간 분량의 방송분에서 100분을 편집한 프로그램이다. MBC의 ‘라이브 에이드’는 늦은 시간대에 방송됐음에도 수도권 기준 가구 시청률 5.4%를 기록하며 뜨거운 인기를 입증했다.

MBC는 또한 [MBC 스페셜] 프로그램을 통해 오는 10일 퀸 특집의 다큐멘터리 ‘내 심장을 할퀸(QUEEN)’을 예고하고 있다.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에 대한 뜨거운 관심이 밴드 퀸으로, ‘라이브 에이드’ 공연으로 다시 영화 ‘보헤미안 랩소디’로 이어지면서 개봉 6주차에도 뒷심을 발휘할 것으로 기대된다. 흥행 신드롬의 주인공 ‘보헤미안 랩소디’는 전국 극장가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기자스페셜

이전 다음

뉴스스탠드

최신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