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터뷰①] 박경혜 “‘도깨비’ 합격 소식에 차 안에서 펑펑 울었죠”

입력 2017-02-08 10:27:00

“‘도깨비’에 출연하면서, 제 사인도 처음 만들었어요. 김은숙 작가님이 대본에 자신의 사인을 해놓으라고 하시더라고요. 그 대본 커버에 내 것이라고 사인을 하는데 정말 감격이었어요. 그 때 생각하면 아직도 두근두근거려요.”

최근 인기리에 종영된 tvN ‘도깨비’에서 처녀 귀신 역으로 출연한 박경혜는 아직도 그 여운에서 나오지 못했다. 그는 “드라마가 끝났다는 게 아직 믿겨지지 않는다. 많은 분들이 응원해주시고 이렇게 인터뷰를 다니는 게 마냥 신기하다”라고 말했다. 데뷔 이래, 처음으로 언론과 인터뷰를 해 본다는 박경혜는 “내가 한 말이 기사로 나가고, 그 기사를 많은 분들이 보시고 응원과 격려를 해주시니 그저 신기할 뿐이다”라고 말했다.

앞서 말했듯이, ‘도깨비’에서 처녀 귀신 역으로 은탁(김고은 분)에게 ‘껌딱지’ 같은 존재였던 그는 많은 이들에게 사랑을 받았다. 드라마 시작 후 이토록 많은 사랑을 받을 줄은 꿈에도 몰랐다. 박경혜는 “그저 이 드라마를 하게 된 것만으로도 영광이었다”라며 오디션 합격 소식을 들었던 때를 회상했다.

“감사하게도 오디션을 볼 때 편하게 연기를 하실 수 있게 해주셨어요. 당시에는 역할이 정해져 있지 않아서 주시는 대사를 여러 톤으로 연기했고 다양한 표정을 짓기도 했어요. 그리고 저와 함께 오디션을 봤던 배우와도 연기를 주고 받기도 했고, 제가 준비한 독백을 보여드리기도 했죠. 합격 소식을 들은 것은 TV소설 ‘저 하늘에 태양이’ 지방 촬영을 할 때였어요. 그 소식을 듣고 차 안에서 엄청 울었어요. 매니저 오빠랑 바로 휴게소에 가서 카드를 팍팍 긁으며 맛있는 음식을 먹었던 기억도 나네요. 하하.”


인터뷰를 하면서 그는 “‘도깨비’ 덕분”이라는 말을 자주 꺼냈다. 그 만큼 촬영 현장에서 선배 김고은, 공유의 연륜을 느끼며 감동을 받기도 했고 스태프들의 배려에 감사함을 느꼈다고. 그는 “김고은 선배는 언제나 내가 연기적으로 이런 저런 시도를 할 수 있도록 도와주셨다”라며 “마지막 장면에서도 리허설에서 하지 않았던 애드리브를 갑자기 해버렸는데 (고은 선배가)그걸 그냥 받아서 연기하시더라. 정말 고마웠다”라고 말했다.

또 최근 자신의 생일에 공유와 악수를 했다는 기사가 화제가 되기도 했다. 이에 대해 박경혜는 “아 잠깐 악수를 한 것이었다. 공유 선배님과는 만나는 장면이 별로 없었다. 그 때, 선배님이 다른 촬영이 있어 바쁘게 가시는데 그 와중에 생일 축하한다며 악수를 했던 거였다. 근데 감동을 받은 이유는 주인공 분들은 촬영 스케줄이 정말 빡빡하다. 그래서 피곤하셔서 지나치실 수도 있는데, 그걸 놓치시지 않고 축하해주셔서 좋았다. 나는 경력이 쌓이면 그런 배우가 될 수 있을까?”

‘도깨비’를 마치며 많은 여운이 남는다. 자신이 촬영한 모든 장면이 아직도 기억에 생생하고 한 장면을 연기하기 위해 수없이 노력을 했던 적도 기억이 난다. 그는 “그 처녀 귀신은 도대체 어떤 한과 외로움이 있어서 은탁이 일생에 붙어서 있었을까”라며 “캐릭터이긴 하지만 처녀 귀신이 다음 생에는 사랑 받으며 오랫동안 살았으면 좋겠다”라고 말했다.

박경혜도 이제 ‘도깨비’를 뒤로 하고 배우로서의 다음을 준비한다. 차기작이 정해지지 않았지만 매일 소속사에서 가서 꾸준히 연기 연습을 받고 있다. 그리고 다양한 경험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수영, 클라이밍, 여행 등 다양한 경험을 해봤으면 좋겠다. 배우라는 직업이 다양한 역할을 맡는 사람이니 경험을 쌓으면 분명 도움이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매번 바뀌는 것 같지만, 지금은 공감이 가는 캐릭터를 만드는 배우가 되고 싶어요. 그래서 꾸준한 경험을 쌓으려고 해요. 그래서 제가 적절한 시기에 인물을 맡았을 때 매력적인 캐릭터를 만들어냈으면 좋겠어요.”

동아닷컴 조유경 기자 polaris27@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동아닷컴 국경원 기자 onecut@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BEST info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