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톡투유’ 신봉선 “악플에 자존감 바닥칠 때…” 폭풍 눈물

입력 2017-03-20 08:34:00


개그우먼 신봉선이 ‘톡투유’에서 눈물을 보였다.

신봉선은 19일 오후 방송된 JTBC ‘김제동의 톡투유 - 걱정 말아요 그대’(이하 톡투유)에서 진솔한 모습을 드러냈다.

이날 신봉선은 악성댓글과 관련 얘기를 전하면서 결국 눈물을 쏟았다. 그는 “10여 년간 스스로를 괜찮다고 다독여 왔지만 어느 날인가 자존감이 바닥을 칠 때가 있다”고 털어놨다.

이어 그는 “하지만 악플을 일일이 신고를 할 수가 없지 않으냐. 그러다 악플에 ‘싫어요’ 한 번 눌렀는데 너무 개운하더라. 그 뒤로 계속 눌렀다. 내 나름대로 해소가 되더라”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동아닷컴 온라인뉴스팀 기사제보 star@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JTBC ‘김제동의 톡투유’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