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승연 “친동생 트와이스 정연, 대세란 걸 실감해” [화보]

입력 2017-04-21 10:12:00


공승연 “친동생 트와이스 정연, 대세란 걸 실감해”

tvN 드라마 ‘써클: 이어진 두 세계’​를 촬영 중인 배우 공승연의 패션지 그라치아 화보가 공개됐다. 사진 속 공승연은 봄 햇살을 맞아 맑고 청초한 느낌이 풍긴다. 꽃이 만개하고 날씨가 따뜻하여 촬영 분위기까지 화기애애했다는 후문.

인터뷰에서 ‘써클: 이어진 두 세계’ 의 배경인 2037년에는 뭘 하고 있을지에 대해 묻자 “계속 연기는 하고 있을 것 같다. 한 아이의 엄마 역할을 할 수도 있고, 골든 싱글 역할일 수도 있겠다”라며 연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요즘 가장 시끄러운 단체 채팅방은 어디인지 물었다. “‘163’이라는 또래 모임이 있다. 키가 다 163cm 언저리라 그렇게 이름 지었다. 러버소울의 초아, 배우 송유정, 윤서, 모리유 등이 있다. 아이돌을 준비하던 연습생 출신이라 잘 통한다. 술 안마시고 밤새도록 수다를 떤 적도 있다”고 말했다.


이어 “친동생 트와이스 정연이가 대세란 걸 실감한다. 한 번은 같이 외출을 했는데 팬들이 정연에게만 사인을 해달라고 몰렸다. 심지어 나는 풀 메이크업이었는데 아무도 못 알아봤다” 고 말해 촬영장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공승연은 청순함과 동시에 몽환적인 분위기를 연출했다. 포즈는 자연스럽게, 아련하면서 그윽한 눈빛으로 카메라를 응시하며 압도적인 존재감을 드러냈다.

공승연의 화보는 그라치아 5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동아닷컴 홍세영 기자 projecthong@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