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미선, 부코페서 데뷔 30주년 기념 디너쇼 개최

입력 2017-07-14 09:51:00

박미선, 부코페서 데뷔 30주년 기념 디너쇼 개최

제5회 ‘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이하 BICF)’이 더욱 알차고 의미 있는 구성으로 관객들을 찾아간다.

올해로 5회를 맞는 BICF는 아시아 최대 코미디 페스티벌로서 명성을 떨치며 명품축제 반열에 오르고 있다. 이 가운데 올해는 개그우먼 박미선의 데뷔 30주년을 기념해 개그맨 최초로 디너쇼를 기획, 자선 디너쇼 ‘마르고 닳도록’을 기획해 진정성 있는 프로그램을 선보이는 것.

‘마르고 닳도록’은 중년을 위한, 중년에 의한, 중년들의 콘서트를 표방해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이는 페스티벌이 반드시 20, 30대만이 즐길 수 있는 전유물이 아니라는 것을 보여주기 위한 의도가 담겨있다고. 박미선이 종횡무진 활약한 전성기 시절을 같이 한 또래들과 즐길 수 있는 시간을 마련해 추억 여행을 떠날 예정이다.

또한 이번 프로젝트에는 박미선이 희극인을 꿈꾸는 후배들을 생각하는 각별한 마음이 담겨있다. 그녀는 후배 개그맨들이 꿈을 이어가는데 도움이 되고자 티켓 수입금 전액을 기부하기로 결정했다는 전언.

이번 쇼는 1부 공연과 2부 식사시간으로 구성돼 어떤 디너쇼보다 풍성한 프로그램으로 진행된다. 특히 1부 공연에는 박미선과 돈독한 인연을 맺어온 특급 게스트들이 등장해 그녀의 30주년 기념 공연을 화려하게 장식할 것이라고.

특히 이번 ‘마르고 닳도록’에서 개그계의 대모로서 걸출한 입담과 센스 있는 진행 능력을 통해 웃음 폭탄을 선사할 박미선의 진가를 확인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감을 더한다. 더불어 그녀의 활약상을 되짚어보며 최고의 순간들을 회고 하는 시간이 마련돼 있어 더욱 뜻깊은 디너쇼가 될 전망이다.

대한민국 코미디의 산 증인인 박미선의 데뷔 30주년을 기념해 펼쳐지는 자선 디너쇼 ‘마르고 닳도록’은 8월 26일(토) 오후 5시 해운대 그랜드호텔에서 만나볼 수 있다.

한편, 아시아 최대의 국제 코미디 페스티벌 BICF는 다양한 볼거리와 즐길 거리로 매년 여름을 뜨겁게 만들고 있다. 제5회 BICF는 오는 2017년 8월 25일(금)부터 9월 3일(일)까지 총 10일간 진행된다.

동아닷컴 정희연 기자 shine2562@donga.com 기자의 다른기사 더보기
사진|부산국제코미디페스티벌 조직위원회




오늘의 스포츠동아

페이스북 바로가기 트위터 바로가기